세창양행 ()

근대사
단체
1884년에 독일 마이어 상사(Meyer 商社)의 제물포 지점으로 설립된 무역상사.
정의
1884년에 독일 마이어 상사(Meyer 商社)의 제물포 지점으로 설립된 무역상사.
개설

개항 이후 열강은 경쟁적으로 조선에 대한 이권침탈을 추구하였다. 또한 그 배후에는 항상 열강 상호간의 역학관계가 작용하였고, 외교적인 수완이 동원되었다. 독일의 경우, 대부분 세창양행과 연관되어 있으며 세창양행은 묄렌도르프(P.C Mollendorf)의 역할에 힘입어 무역, 용역거래(用役去來), 자본투자의 기본적인 구조 속에서 한국의 상업사회에 침투해 들어왔다.

설립목적

무역대행업체로서 소위 근대적 기기와 무기, 기술자 고빙 알선을 통하여 이득을 확보하고자 하였으며, 개항장 일대를 거점으로 토지매입을 적극적으로 실시하여 조계지(租界地) 확보에 주력하였다. 궁극적인 목표는 최혜국조관(最惠國條款)을 기본바탕으로 한 이권확보에 중점을 둔 경제침탈이었다.

연원 및 변천

독일의 대상(大商) 마이어 상사는 1873년 텐진〔天津〕에, 1881년 홍콩에 지점을 설립하였으며 1884년에는 제물포에 세창양행이라는 이름으로 지사를, 1886년에는 상하이〔上海〕에 지사를 설치하였다. 1900년 6월에는 한성(漢城)에도 세창양행의 지점이 설치되었다. 마이어 상사는 독일 본사를 중심으로 동아시아의 무역사업을 관장하고 있었다.

기능과 역할

세창양행은 생산공장을 갖춘 주식회사가 아니고 일종의 무역대행업체였다. 초기에는 면제품 등을 수입하고 곡물을 수출하였으나 점차 규모가 큰 물품으로서 1880년대 화폐기기, 인쇄기계 등으로 주종을 바꾸었으며 1890년대 이후로는 무기류를 중점적으로 다루었다. 1900년대에는 우피와 홍삼을 대량으로 수출하였다.

의의와 평가

근대화 정책을 추진한다는 명목으로 독일에서 도입한 기계와 기술자 고빙은 주로 세창양행이 관장하여 이권을 획득하는 교두보 역할을 하였다. 세창양행은 그들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외교적인 압력을 가하여 한국의 주권을 침해하였을 뿐만 아니라 정상적인 한국경제성장을 저해하였다.

참고문헌

『한국근대광업침탈사연구』(이배용, 일조각, 1989)
「세창양행, 마이어, 함부르크 민족박물관」(조흥윤,『동방학지』46·47·48합집, 연세대학교국학연구원, 1985)
「구한말 독일의 광산이권과 堂峴金鑛」(이배용,『이화사학연구』11·12 합집, 이화여자대학교, 1981)
집필자
박성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