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통도사 금동 천문도 ( )

양산 통도사 금동천문도
양산 통도사 금동천문도
과학기술
유물
문화재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통도사에 소장되어 있는 천문도.
정의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통도사에 소장되어 있는 천문도.
개설

천문도 우측 하단에 ‘순치구년임진구월(順治九年壬辰九月) 삼각산문수암비구니(三角山文殊庵比丘尼) 선화자조성(仙化子造成)’이라는 명문이 점각되어 있어, 이 천문도가 1652년(효종 3) 서울 삼각산 문수암에 있던 비구니 선화자에 의해 조성되었음을 알 수 있다.

금동제 과학도구로 천문을 관측할 때 사용하였으며, 성좌에 진주가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 본래 보석이 있어 야간에 그 빛으로 별자리를 관찰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2003년 4월 14일 보물로 지정되어, 통도사성보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내용

크기는 지름 41.2㎝, 두께 4㎝이다. 전면에 성좌를 배치하고 후면 중앙에 송악도(松嶽圖)를 점각(點刻)으로 표현하였다. 송악도에는 불교의 수미산을 상징하는 듯한 봉우리 5개의 오악(五嶽)과 소나무 2그루가 그려져 있고, 그 아래에는 바다가 표현되어 있다. 전면에는 천구(天球)의 북극을 중심으로 둥글게 북극으로부터 적도 부근에 이르는 영역의 별자리들이 표시되어 있고, 항현권(恒顯圈, 주극성(週極星) 영역)이 직경 19㎝가 되는 둥근 원으로 그려져 있다. 별자리의 형태나 위치는 조선 초기의 「천상열차분야지도(天象列次分野之圖)」와 비교해 보아도 대체로 일치한다.

동판 위에 표시된 별자리는 「천상열차분야지도」의 모든 별 가운데 중요하게 여기는 109개의 별자리이며, 별의 총 개수는 481개이다. 각 별자리는 별과 별 사이가 선으로 연결되어 있으며, 별 하나하나마다 구멍을 뚫어 진주를 박아 넣어 아름답게 조립했던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24개의 진주만이 남아 있는데, 별에 따라서 0.5㎝, 0.7㎝ 등 여러 가지 종류의 것들이 구멍에 박혀 있다. 별자리 외에 3개의 구멍이 원판의 중심 부근과 좌우 바깥 부근에 일직선상으로 놓여 있는데, 어두운 상황에서도 천문도의 방향을 파악할 수 있고 28수 등 각 별자리들을 손으로 더듬어 알 수 있어 하늘을 보면서 별자리를 찾아 볼 수 있었으리라 짐작된다.

특징

이 천문도는 실제 별을 관측할 수 있도록 진주 보석에 희미한 빛을 비추어 별자리를 찾거나 익히는 데 편리하게 제작하였으며, 또한 휴대하여 사용에 편리하도록 제작된 과학도구이다.

의의와 평가

천문과학뿐만 아니라 전통공예품으로서의 예술적인 가치가 있어 회화사 및 불교사상사적인 측면에서도 좋은 연구자료가 된다.

참고문헌

『한국과학사』(전상운, 사이언스북스, 2000)
「문화재청 보도자료」(2003)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