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평일구 ()

목차
관련 정보
과학기술
물품
조선 세종 때 만들어진 해시계.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세종 때 만들어진 해시계.
내용

1437년(세종 19) 4월에 만든 것으로 전해지나, 그 이전에 이미 만들어졌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제작자는 분명하지 않다. 다만, 1432년에 세종예문관 제학 정인지(鄭麟趾)에게 대제학 정초(鄭招)와 함께 천문의기(天文儀器)를 만들도록 명한 사실로 보아 정인지와 정초, 이천(李蕆) 등이 제작과정을 전담했을 것으로 보인다.

세종 때 만들어진 해시계로는 천평일구 외에도 앙부일구(仰釜日晷) · 현주일구(懸珠日晷) · 정남일구(定南日晷) 등이 있었다. 그러나 임진왜란을 기점으로 모두 소실되어 앙부일구 외에는 그 모양을 정확히 알 수 없다.

기록에 따르면, 천평일구는 현주일구와 구조가 거의 비슷하다고 하는데, 다만 현주일구가 시반(時盤) 북쪽 편에 기둥이 세워진 데 반해 한가운데 세워져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다. 또한 현주일구가 북쪽 기둥 머리에 추를 달아서 아래쪽 십자 표시에 닿게 하여 수평을 유지한 데 반해, 천평일구는 기둥 머리에 노끈을 꿰어 그것이 남쪽을 가리키게 하였다. 그리고 현주일구가 남쪽 한곳에만 못〔池〕을 판 데 비해 천평일구는 남쪽과 북쪽 두 군데에 못을 파고 그 한가운데다 기둥을 세웠다.

‘천평’이라는 이름이 말해 주듯이 수평을 더욱 잘 유지하기 위해 두 개의 못을 판 것으로 짐작된다. 이 외에도 현주일구와 마찬가지로 시반 한가운데에 100각(刻)이 표시되어 있는 작은 원이 그려져 있었다. 100각을 표시한 것은 당시의 시제(時制)가 1일은 100각이라는 데 따른 것이다. 크기에 관해서는 구체적으로 전해지는 바가 없으나 현주일구가 6촌 3푼인 것으로 볼 때, 거의 비슷한 크기였을 것이다.

천평일구는 “말을 타고 가면서도 시각을 알기 위해 만든” 시계였음이 특히 강조되고 있다. 때문에 다른 해시계들에 비해 가장 이동하기 편리한 휴대용 시계였으며, 군대용으로 사용된 것으로 짐작된다.

참고문헌

『세종실록』
『증보문헌비고』
『제가역상집(諸家曆象集)』
「이씨조선의 시계제작소고」(전상운, 『향토 서울』, 1971)
「세종대의 천문학 발달」(박성래, 『세종조문화연구』,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