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흉축월횡간 고려목판 ( )

목차
관련 정보
길흉축월횡간 고려목판의 흉일면
길흉축월횡간 고려목판의 흉일면
불교
유물
문화재
고려시대에 제작된 택일(擇日)과 관련된 목판.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길흉축월횡간 고려목판(吉凶逐月橫看 高麗木板)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2010년 02월 24일 지정)
소재지
경북 성주군 수륜면 백운리 65-1번지 심원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시대에 제작된 택일(擇日)과 관련된 목판.
개설

2010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1219년(고려 고종 6) 6월에 부석사에서 판각한 것으로 판각장소와 년대가 분명한 책판으로는 가장 이른 시기의 것이고, 택일을 위한 고려시대의 목판으로는 유일하다.

내용

택일을 위해 여러 유서에서 유관한 내용을 모아 엮어 놓았다. 곧 사안 별로 길일과 흉일을 월별로 나누어 횡간식으로 기록한 것이다. 양면에 새겨진 목판 1점으로, 한 면에는 흉일에 속하는 11가지 사안과 월별 해당 일자, 다른 면에는 농사와 관련된 길일 20가지 사안이 있다. 그런데 장단성일(長短星日)을 실수로 범했을 때는 널리 공덕을 닦으면 재화를 면할 수 있다고 하였다.

의의와 평가

목판 1장에 불과하나 다행히 간행기록이 남아있어 고려 중기에 경상도의 대사찰인 부석사에서 신도들을 상대로 행하던 포교방식과 범위를 짐작할 수 있다. 곧 신도들에게는 전통적인 불사뿐 아니라 일을 행함에 앞서 미리 길일을 택하도록 도와주며, 혹 택일을 실수하였다고 하더라도 화를 면할 수 있도록 사찰에서 공덕을 닦도록 하였다.

참고문헌

『문화재청』(www.cha.go.kr)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오용섭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