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지은니대방광불화엄경 ()

불교
문헌
문화재
1336년 『묘법연화경』을 감색 종이에 은니로 필사한 불교경전. 사경.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감지은니 대방광불화엄경(紺紙銀泥 大方廣佛華嚴經)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2008년 04월 22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100 (한강로2가, 아모레퍼시픽미술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1336년 『묘법연화경』을 감색 종이에 은니로 필사한 불교경전. 사경.
개설

2008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1336년(고려 충숙왕 복위 5)에 감색 종이에 은니로 쓴 사경이다. 불타발타라가 한역한 『대방광불화엄경』 진본(60권본) 중의 3권과 실차난타가 한역한 주본(80권본) 중의 4권 등 7권이다.

편찬/발간 경위

경주 기림사 주지 선지(善之)가 전 밀직부사 상호군 임서(任瑞), 지식운산(知識雲山)과 함께 발원하여 진본, 주본, 정원본(40권본) 등 삼본화엄경 180권을 베껴 썼다. 이 사경들은 당시 완성된 180권 중의 잔권 7권이다.

서지적 사항

1권당 1첩으로 장책한 것으로 생각되며, 1행은 17자이다. 진본 3권은 권28, 29, 38이며, 주본 4권은 권24, 53, 56, 60 등이다.

내용

60권본인 진본 권28은 「십명품(十明品)」 제23, 권29는 「심왕보살문아승지품(心王菩薩問阿僧祇品)」 제25, 권38은 「이세간품(離世間品)」 제33의 3이다. 80권본인 주본 권24는 「십회향품(十迴向品)」 제25의 2, 권53은 「이세간품」 제38의 1, 권56은 「이세간품」 제38의 4, 권60은 「입법계품(入法界品)」 제39의 1이다.

의의와 평가

1336년에 삼본화엄경 180권 모두를 베껴 쓴 실물의 일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고려말기의 사경 경향 등 사경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된다.

참고문헌

『팔만대장경해제』(사회과학출판사, 1992)
고려대장경지식베이스(kb.sutra.re.kr/ritk/index.do)
문화재청(www.cha.go.kr)
집필자
오용섭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