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53 ( )

대방광불화엄경진본 권53
대방광불화엄경진본 권53
불교
문헌
문화재
동진의 승려 불타발타라가 번역한 『대방광불화엄경』을 고려시대에 간행한 불교경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53(大方廣佛華嚴經 晋本 卷五十三)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2011년 12월 23일 지정)
소재지
경상남도 남해군 보리암로 693 (상주면, 부소암)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동진의 승려 불타발타라가 번역한 『대방광불화엄경』을 고려시대에 간행한 불교경전.
개설

2011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대방광불화엄경』은 화엄종의 근본경전이며 『화엄경』으로 약칭한다. 『대방광불화엄경』의 한역본은 현재 진본(60권본)ㆍ주본(80권본)ㆍ정원본(40권본) 등 세 종이 있다. 이 책은 불타발타라(359∼429)가 전체 34품을 60권으로 번역한 진본 중의 권53이다.

편찬/발간 경위 및 서지적 사항

고려시대 사간본 중의 한 권으로 간행과 관련된 기록이 없으므로 간행사실에 대해서는 알 수가 없다. 앞표지는 후대에 다시 붙였으며, 제2장은 부분적으로 훼손이 있다. 한 장은 24항 17자, 모두 22장이다. 이어붙인 부분에는 ‘진 오십삼(晉 五十三)’과 같이 역본 및 권차가 표시되어 있고, 그 아래에는 장차가 있는데 각수명이 보이는 장도 있다. 원래 이 경의 진본 권53은 함차가 ‘도(道)’이나 이 책에는 ‘주(宙)’라고 되어 있다. ‘주’는 재조(팔만)대장경 중에서 이 경의 함차이다.

내용

화엄종의 근본경전으로 넓고 큰 부처가 일체의 중생과 만물을 포함하고 있어, 마치 향기가 짙은 꽃으로 꾸며져 있는 것 같다는 의미를 가진다. 줄여서 『화엄경』이라고 하며, 부처와 중생이 하나라는 것을 기본사상으로 하고 있다. 『법화경』과 함께 한국 불교에서 큰 영향을 끼친 경전이다. 내용은 석가모니부처가 중인도 마가다국의 보리수 아래서 정각을 이룬 뒤 구름처럼 모인 대중들에게 스스로 깨달은 내용을 말한 것이다

이 책은 중국(원)본으로 동진의 불타발타라가 번역한 『화엄경』진본 60권 중 권53에 해당한다. 수록된 내용은 ‘입법계품 제삼십사지십(入法界品 第三十四之十)’이다. 「입법계품」은 선재동자가 보현이나 문수와 같은 보살을 스승으로 삼아 모든 수양을 완성하고 부처의 공덕을 이루는데 대해 설화적으로 이야기하는 내용이다.

의의와 평가

고려시대에 간행된 해당 경권으로는 유일본이므로 당대의 불교 및 서지학 연구에 중요한 자료이다.

참고문헌

『팔만대장경해제』(사회과학출판사, 1992)
고려대장경지식베이스(kb.sutra.re.kr/ritk/index.do)
문화재청(www.cha.go.kr)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오용섭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