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행미 ()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요나라에서 동정사문하평장사, 충순군절도사 등을 역임한 발해의 유민.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발해
주요 관직
발해태보|동정사문하평장사|충순군절도사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요나라에서 동정사문하평장사, 충순군절도사 등을 역임한 발해의 유민.
생애 및 활동사항

하행미(夏行美)는 요(遼) 성종(聖宗) 시기 관직이 발해태보(渤海太保)였다. 1029년(고려 현종 20) 8월초 요(遼)의 동경(東京, 오늘날의 遼陽) 관하에 있던 대연림(大延琳: 발해 시조 대조영의 7대손 혹은 11대손)이 당시 동경사리군상온(東京舍利軍詳穩)의 직위로서 발해부흥운동을 펼쳐 흥료국(興遼國)을 건국하였다.

당시 발해태보였던 하행미는 군사를 거느리고 보주(保州, 오늘의 義州)를 지키고 있었는데, 대연림이 비밀리에 사람을 보내 흥료국 건설에 참여할 것을 권하며 통수 야율포고(耶律蒲古)를 죽이도록 하였다. 하행미는 곧 야율포고에게 사실대고 고하고 말았다. 드디어 야율포고가 보주를 침입하여 흥료국 군사 100여 명을 살해하고 그 동쪽 길을 끊어버리자, 대연림의 계획이 실패하였다.

하행미는 이 공으로 요나라로부터 동정사문하평장사(同政事門下平章事)을 더하여 받았고, 이듬해인 1030년에는 충순군절도사(忠順軍節度使)가 되었다. 1048년 부부서(副部署)로 옮겼고, 그후 벼슬을 사임하고 얼마 안 있어 사망하였다.

참고문헌

『발해 유민사 연구』(이효형, 혜안, 2007)
『발해의 대외 관계사』(한규철, 신서원, 2005)
『발해의 지배세력 연구』(임상선, 도서출판 신서원, 1999)
「고려와 흥료국」(김창수,『해원황의돈선생고희기념사학논총』, 1960)
『遼史』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