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경한 ()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흥요국의 관리였던 발해의 유민.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발해
관련 사건
흥요국 건국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흥요국의 관리였던 발해의 유민.
생애 및 활동사항

1029년(현종 20) 8월 요(遼)의 동경(東京, 오늘날의 遼陽) 관하에 있던 발해 시조 대조영의 7대손(혹은 11대손)으로서 당시 동경사리군상온(東京舍利軍詳穩)의 직위에 있던 대연림(大延琳)이 발해부흥운동의 일환으로 흥국요(興遼國)을 건국하였다. 대경한(大慶翰)은 대연림이 세운 흥요국의 관리였다.

대연림은 당초 여진(女眞)의 호응과 고려와의 공동작전을 통한 반거란항쟁을 기대하였다. 이에 건국 직후인 1029년 9월 초 고길덕(高吉德)을 고려에 보내 건국을 알리고 지원을 요청하였다. 이어서 대경한이 영주자사(寧州刺史)의 신분으로 1030년 7월 을축일에 흥요국행영도부서(興遼國行營都部署) 유충정(劉忠正)의 표문(表文)을 가지고 와 고려에 원조를 청하였다.

그러나 흥요국은 고려의 지원을 받지 못하고 요양성이 함락당하면서, 같은 해 9월 거란에 진압되어 멸망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발해 유민사 연구』(이효형, 혜안, 2007)
『발해의 대외 관계사』(한규철, 신서원, 2005)
『발해의 지배세력 연구』(임상선, 도서출판 신서원, 1999)
『요사(遼史)』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