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동몽 ()

문헌
1935년경 동몽이 알아야 할 기초지식을 수록한 교재. 아동용한자학습서 · 선장본.
정의
1935년경 동몽이 알아야 할 기초지식을 수록한 교재. 아동용한자학습서 · 선장본.
개설

단국대학교 율곡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는 필사본 동몽서이다. 간사자와 간사기는 알 수 없으며, 내지(內紙)에는 ‘을해 삼월 십팔일 초(乙亥三月十八日草)’라는 사기(寫記)가 적혀있다. 책명은 ‘사자동몽(四字童蒙)’이나 ‘동몽수지(童蒙須知)’라는 명칭도 병기되어 있다.

‘동몽수지’는 송나라 때 주자가 지은 아동교육 교재인데, 이 책의 내용과는 관련이 없으므로, 병기된 ‘동몽수지’는 고유명사가 아니라 ‘아동이 반드시 알아야 할 지식’을 의미하는 셈이다. ‘을해년’은 1935년으로 추정되는데, 그 이유는 책의 마지막 장에 위서(僞書) 논란을 빚는 『격암유록』의 ‘비결문(秘訣文)’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다.

편찬/발간 경위

편찬 및 발간 경위는 정확히 알 수 없다. 다만 아동이 알아야 할 전통적인 수신 윤리의 주요 내용을 4자 또는 5자의 구(句)로 만들어 기록한 책이며, 책의 마지막 장에는 본문의 필체와 다른 ‘비결문(秘訣文)’이 들어 있다. 이 비결문은 『정감록』의 비결문을 옮긴 것으로 보인다.

서지적 사항

선장본(線裝本). 책크기는 세로 22㎝, 가로 17.2㎝이고, 계선은 없으며[無界], 10장(張)으로 되어 있다. 본문은 6행 4자(六行四字)로 상하 2단으로 배열하였으나, ‘오행(五行)’, ‘오색(五色)’, ‘오미(五味)’, ‘오장(五臟)’, ‘오음(五音)’을 설명한 행에서는 5자로 배열한 점이 특징이다.

내용

주요 내용은 전통적인 동몽(童蒙) 지식으로 구성하였다. ‘인불학문(人不學文) 안득입도(安得入道)’와 같이 학문을 해야 하는 이유와 삼강(三綱), 오륜(五倫), 오덕(五德), 오행(五行), 오색(五色), 오미(五味), 오장(五臟), 오음(五音), 오방(五方) 등의 기본적인 지식, ‘현사대언(賢士對言) 심개구폐(心開口閉)’와 같은 수양의 자세 등을 4자구로 설명하였다. 전체적으로 볼 때, 동몽이 알아야 할 기초지식을 배열하고, 효를 뒷부분에 서술한 점도 특징이라고 볼 수 있다.

의의와 평가

충효를 기반으로 하는 전통적인 윤리가 보편적으로 배워야 할 동몽기의 윤리였음을 알 수 있는 자료로써 동몽교육에서 문자학습과 수신윤리가 불가분의 관계에 있었음을 보여준다.

참고문헌

『사자동몽』(단국대학교 율곡 도서관 소장본)
「조선시대 문자·어휘 학습 자료에 대하여」, (허재영, 『한민족문화연구』26, 한민족문화학회, 2008)
「조선시대 한자 교재의 구성 방법」(허왕욱, 『초등교육연구』19, 한국초등국어교육학회, 2001)
집필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