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발낙지 (발낙지)

목차
동물
생물
문어과 문어속의 연체동물.
목차
정의
문어과 문어속의 연체동물.
개설

세발낙지는 다리가 세 개가 아닌 가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낙지는 모두 같은 한 종인데, 세발낙지는 먹이 등의 차이에 의한 성장의 차이가 발생한 낙지이다. 낙지는 석거(石距), 소팔초어(小八梢魚), 장어(章魚), 장거어(章擧魚), 낙제(絡蹄), 낙체(絡締), 낙자, 낙짜, 낙쭈, 낙찌, 낙치 등 다양하게 불린다.

생태

낙지는 연체동물 중 가장 발달한 무리 가운데 하나로 몸통·머리·팔의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팔은 8개이다.

야행성이며 연안의 조간대에서 심해까지 분포하지만 주로 내만의 펄 속에 구멍을 파고 서식하며 발을 이용해 게류, 새우, 조개류 등을 잡아먹고 산다. 암수 딴 몸으로 교미를 통해 번식을 하며, 번식을 한 이후에는 죽는다.

낙지는 싸움이 일어날 때 도피행동을 보이는데, 발로 기는 것과 유영하는 것으로 구분되며 갑작스런 위협시 빠르게 유영하거나 간혹 먹물을 뿜어내며 도피하기도 한다.

현황

한국·중국·일본의 연해에 분포하며, 우리나라에는 갯벌이 발달한 남·서해 연안에 널리 분포한다. 세발낙지는 목포 인근에서 특히 많이 잡히며, 전라남도 해역이 국내 연간 낙지 총 생산량의 약 80%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낙지 어업이 왕성하다.

민간에서는 원기 회복을 위해 낙지를 주로 먹었으며, 그 중에서도 발이 가는 세발낙지를 최고로 쳤다. 죽어가는 소도 살린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다양한 메뉴로 이용된다. 목포에선 ‘갯벌 속의 인삼’으로 통할 정도로 보양음식으로 인기가 높다.

참고문헌

『우리바다 해양생물』(제종길 외, 다른세상, 2002)
「낙지(Octopus minor)의 습성 및 행동 특성」(장덕종·김대안,『한국수산과학회지』36-6, 200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