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금바리

동물
생물
농어목 바리과의 바닷물고기.
이칭
이칭
구문쟁이, 뻘농어
정의
농어목 바리과의 바닷물고기.
내용

남해 연안과 제주도 등에 서식한다. 국외에는 일본 남부, 필리핀 등에 분포한다. 학명은 Niphon spinosus이다. 전장이 100∼120㎝에 이르는 대형 어종이다. 머리와 몸은 다소 납작하고 체형은 긴 타원형이다. 주둥이는 길고 뾰족하다. 눈은 큰 편인데, 머리의 등 쪽에 치우쳐 있다.

전새개골(아가미뚜껑의 가장 앞부분을 구성하는 뼈)에는 뒤로 뻗은 크고 강한 가시가 있다. 비늘은 작은데, 뺨·아가미뚜껑·후두부에도 비늘이 있다. 등 쪽은 갈색 바탕에 진한 색의 줄무늬가 있으나 성장하면서 희미해진다. 배 쪽은 흰색이다.

제2등지느러미와 꼬리지느러미의 끝은 흰색이 선명하고 그 안쪽은 검게 나타난다. 수심 100∼140m 정도 되는 깊은 바다의 암초지대에 서식한다. 산란기는 여름철로 깊은 바다의 암초 사이에 산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생활민속적 관련사항

흔한 물고기가 아니므로 방언은 많지 않으며 제주도에서는 구문쟁이, 부산 일부 지역에서는 뻘농어라고 부르기도 한다. 크고 맛있는 고급 횟감 어종으로 낚시인들에게는 자주 언급되는 물고기이다. 흔하게 잡히지 않아 가격이 매우 비싼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같은 바리과의 자바리나 능성어가 자금바리로 둔갑하여 팔리기도 한다.

참고문헌

『(원색) 한국어류대도감』(김익수 외, 교학사, 2005)
『한국해산어류도감』(김용억 등, 한글, 2001)
『원색한국어류도감』(김익수·강언종, 아카데미서적, 1993)
『한국어도보』(정문기, 일지사,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