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다리

도다리
도다리
동물
생물
가자미목 가자미과의 바닷물고기.
정의
가자미목 가자미과의 바닷물고기.
내용

우리나라의 전 연안에 서식하고 있으며 일본 홋카이도 남부, 중국해, 타이완 등에도 분포한다. 학명은 Pleuronichthys cornutus이다. 전장은 30㎝ 정도이다. 몸은 위아래로 심하게 납작하며 체고가 매우 높아 마름모형이다. 머리는 작고 두 눈 사이는 약간 융기되어 있다. 눈은 모두 오른쪽에 있다.

등지느러미는 눈의 윗부분에서 꼬리자루까지 길게 연결된다. 배지느러미는 작고 뒷지느러미의 앞에 위치한다. 꼬리지느러미의 후연은 둥근형이다. 몸의 색깔이 눈이 있는 쪽은 갈색 바탕에 진한 갈색의 작은 반점이 흩어져 있으며 눈이 없는 쪽은 흰색이다.

등지느러미와 뒷지느러미에도 작은 반점이 나열되어 있으며 꼬리지느러미의 후연(後緣: 뒤쪽의 가장자리)은 검은색이다. 수심이 비교적 얕은 모래 바닥이나 갯벌 바닥에 서식하며 작은 조개류나 갑각류 등 수중동물을 먹는 육식성이다. 산란기는 가을에서 봄 사이로 알려져 있으며 부화 후 변태하면서 두 눈이 모두 오른쪽에 위치하게 된다.

생활민속적 관련사항

도다리는 단백질을 다량 함유하고 있는 대표적인 흰살 생선이다. 보통 봄 도다리가 제일이라고 한다. 이는 제철 어류들이 산란을 위해 영양분인 지방을 많이 축적하였기 때문에 가장 좋은 맛을 내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도다리는 모두 자연산으로 회나 뼈째 생선회, 도다리쑥국, 미역국 등으로 다양하게 요리해 먹는다. 흔히 넙치(광어)와 도다리를 구분하는데 있어서 ‘좌광우도’라는 말을 쓴다. 이는 광어는 왼쪽에 도다리는 오른쪽에 눈이 몰려 있다는 의미이다. 또한 입이 크고 이빨이 있으면 넙치, 입이 작고 이빨이 없으면 도다리로 구분하기도 한다.

참고문헌

『(원색) 한국어류대도감』(김익수 외, 교학사, 2005)
『한국해산어류도감』(김용억 등, , 2001)
『원색한국어류도감』(김익수·강언종, 아카데미서적, 1993)
『한국어도보』(정문기, 일지사, 1977)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