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묵장어 (다묵)

목차
관련 정보
다묵장어
다묵장어
동물
생물
칠성장어목 칠성장어과의 민물고기.
목차
정의
칠성장어목 칠성장어과의 민물고기.
개설

일생을 민물에서만 보내는 육봉형(陸封型: 강에서 태어나 바다로 내려가는 어종이 바다로 내려가지 않고 일생을 강이나 하천에서 보내는 개체) 어류이다. 제주도를 제외한 우리나라 전역에 서식하며, 국외에는 일본, 러시아, 중국 등에 분포한다. 전국적으로 개체수가 줄어들고 있어, 환경부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내용

원시형 물고기로 전장은 14∼20㎝이다. 몸은 가늘고 긴 원통형이다. 턱이 없는 원형의 입은 주둥이의 끝에서 아래쪽을 향하며 입빨판을 형성한다. 콧구멍은 머리의 위쪽 가운데에 1개가 있으며, 머리의 측면을 따라 7쌍의 아가미구멍이 있다.

가슴지느러미와 배지느러미는 없고 제1등지느러미, 제2등지느러미, 뒷지느러미와 꼬리지느러미만 가지고 있다. 유생(ammocoete)은 입빨판이 형성되어 있지 않고, 눈이 피부 밑에 묻혀 있으며, 아가미구멍은 옆으로 길쭉하다.

성어의 체색은 갈색이며 복면은 담갈색이다. 등 쪽으로는 희미한 흑색의 불규칙한 반점이 나타나기도 한다. 유생은 성장함에 따라 회백색에서 담황갈색, 갈색으로 변한다. 유생과 성체 모두 유속이 빠르지 않은 하천 가장자리의 모래나 진흙바닥, 수초의 뿌리덩이 등에 몸을 묻고 생활한다.

유생기에는 하천 바닥의 유기질 등을 흡입해 먹지만, 변태하여 성체가 되면 먹이를 먹지 않는다. 부화 후 약 3년 6개월이나 되는 긴 유생기를 보내고 9∼10월경에 변태를 하여 성체가 된 후, 만 4년이 되는 이듬해 봄인 3∼4월에 소규모의 집단을 이루어 자갈밭에서 산란한 후 죽는다.

참고문헌

『금강의 민물고기: 빛과 색이 흐르는 도감』(손영목·송호복, 지성사, 2006)
『(원색) 한국어류대도감』(김익수 외, 교학사, 2005)
『한국의 민물고기』(김익수·박종영, 교학사, 2002)
『한국어도보』(정문기, 일지사, 1977)
환경부(www.me.go.kr)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