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돌고기

가는돌고기
가는돌고기
동물
생물
잉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
정의
잉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
개설

학명은 Pseudopungtungia tenuicorpa (Jeon and Choi, 1980)이다. 한강 수계에 서식하는 잉어과의 소형 물고기로서 하천의 상류나 중상류에 서식한다. 한국 고유종이고,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되어 있다.

형태와 생활

몸 길이는 8~10㎝이다. 몸은 가늘고 길며, 몸의 높이는 머리부터 꼬리자루까지 거의 일정하다. 머리는 작고, 주둥이는 뾰족하다. 입은 주둥이 밑에 있고 작으며 1쌍의 짧은 입수염이 있다. 측선은 완전하며 직선이다. 눈은 비교적 크며, 머리 옆면 중앙에 자리한다.

등 쪽은 갈색이고 배 쪽은 담갈색이다. 몸의 옆면 중앙에는 주둥이부터 꼬리자루의 끝까지 이어지는 폭이 넓은 흑색 가로 줄이 있다. 등지느러미의 앞쪽 상단에는 희미한 검은색의 반점이 있다.

가는돌고기는 돌고기와 유사하지만 차이가 있다. 돌고기는 체구가 크고 등지느러미 부분의 체고가 매우 높은 데 비하여, 가는돌고기는 체구가 작고 체고가 낮으며 머리부터 꼬리자루까지 몸통이 거의 직선형이다. 또한 돌고기에 비하여 턱의 양 끝에 돌기가 없으며 주둥이가 아래쪽으로 약간 굽어 있고 수염이 매우 짧다.

가는돌고기는 하천 상류나 중상류의 물이 맑고 암반과 큰 돌이 깔려 있는 소나 약한 여울에 서식한다. 먹이는 주로 부착조류와 작은 수서곤충을 먹는다. 산란기는 5~6월이며, 소규모의 무리를 지어 큰 돌의 밑면이나 암반의 틈새 등에 산란한다.

한강 수계인 남한강과 북한강 및 임진강에만 서식하는 한국 고유종이다.

어원

서유구(徐有榘)의 『난호어목지(蘭湖漁牧志)』, 『전어지(佃漁志)』 등에서는 돌고기를 돗고기[豚魚]로 부르고 있다. 가는돌고기는 돌고기와 형태적으로 매우 유사하므로 특별히 구분하지 않고 함께 돗고기로 칭하였을 것으로 보인다.

정책

서식지 훼손이 심하고 개체수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어 환경부에서는 2005년부터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참고문헌

『전어지(佃漁志)』(서유구)
『난호어목지(蘭湖漁牧志)』(서유구, 1820)
김익수·최윤·이충열·김병직·김지현, 『원색한국어류대도감』(교학사, 2005)
김익수, 『한국동식물도감』 제37권(동물편: 담수어류)(교육부, 1997)
“A new cyprinid fish, Pseudopungtungia tenuicorpus from Korea”(Jeon, Sang Rin & Choi Ki Chul, Korean J. Zool., Vol. 23 No.1, 1980)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