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석주 의사 편지 및 봉투 ( )

근대사
문헌
문화재
일제강점기, 조선식산은행과 동양척식주식회사 폭탄 투척 의거 준비 과정에서 의열단원 나석주 의사가 김구와 이승춘에게 보낸 편지 및 봉투.
문헌/문서
발급자
나석주
수급자
김구|이승춘
소장처
국립중앙박물관
관련 인물
김구|이승춘
국가등록문화재
지정 명칭
나석주 의사 편지 및 봉투
지정기관
국가유산청
종목
국가유산청 국가등록문화유산(2020년 06월 24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내용 요약

나석주 의사 편지 및 봉투는 일제강점기, 조선식산은행과 동양척식주식회사 폭탄 투척 의거 준비 과정에서 의열단원 나석주 의사가 김구와 이승춘에게 보낸 편지 및 봉투이다. 1924년부터 1925년까지 총 8건이다. 나석주 의사가 의열 투쟁을 준비하면서 직접 남긴 기록물로서 투쟁 활동 경위와 계획을 세부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의를 갖는다.

정의
일제강점기, 조선식산은행과 동양척식주식회사 폭탄 투척 의거 준비 과정에서 의열단원 나석주 의사가 김구와 이승춘에게 보낸 편지 및 봉투.
제작 및 발급 경위

1924년부터 1925년까지 나석주 의사가 의열 투쟁을 준비하기 위해서 김구의열단 동지인 이승춘에게 보낸 편지로 총 8건이다.

형태와 내용

나석주 의사는 김구에게 보낸 편지에서 안부를 묻고, 계획하고 있는 일이 완전히 준비되지는 않았으나 조만간 될 것이라는 내용을 전하고 있다. 나석주 의사가 치밀하게 거사를 준비한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가령 그가 무기까지 준비하고 경성으로 출발하려 하였으나, 귀국 비용 등 거사 자금 몇백 원을 마련하지 못해 이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을 편지에서 밝히고 있다.

또한, 의열단 동지이자 나석주와 의형제라고 불릴 만큼 가까운 사이였던 이승춘에게 거사 계획을 전하면서 함께 참여할 것을 간곡히 권유하는 편지를 보냈다. 나석주 의사는 이승춘에게 무기가 준비되었으니 함께 국내로 침투하여 거사를 벌이자고 권유하였으며, 투탄 대상 기관으로 조선총독부동양척식주식회사, 조선식산은행, 조선은행의 4곳을 지적하기도 하였다.

의의 및 평가

이 자료는 나석주 의사가 의열 투쟁을 준비하면서 직접 남긴 기록물로서 투쟁 활동 경위와 계획을 세부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의를 갖는다. 2020년 6월 24일 국가등록문화재(현, 국가등록문화유산)로 지정되었고,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단행본

김구 지음, 도진순 주해, 『백범일지』(돌베개, 2002)
백범김구선생전집편찬위원회, 『백범김구전집』 4(대한매일신보사, 1999)

논문

김성민, 「나석주의 생애와 독립운동」(『한국학논총』 51, 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 201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