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해주 니콜라예프카성지 ( Nikolaevka)

목차
고대사
유적
러시아 프리모르스키 크레이(Приморский край 연해주) 파르티잔스크(Партизанск)에 있는 남북국시대 발해의 성곽터. 성곽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러시아 프리모르스키 크레이(Приморский край 연해주) 파르티잔스크(Партизанск)에 있는 남북국시대 발해의 성곽터. 성곽터.
내용

연해주니콜라예프카성지는 니콜라예프카 마을에서 북쪽으로 200m 정도 떨어져 있고, 파르티잔스크 강 좌안에 위치한다. 기존에는 금(金)의 성터로 여겨졌으나, 1980년대에 성 안에서 ‘좌효위장군섭리계(左驍衛將軍聶利計)’라는 이름이 새겨진 물고기모양의 청동부절(靑銅符節)이 발견되어, 발해 시기의 성터로 밝혀졌다. 니콜라예프카성지는 발해 회원부(懷遠府)의 복주(福州) 또는 정리부(定理府)의 소재지 등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성은 1871년 카파로프(P.Kafarov)의 보고로 알려졌고, 1950년대 이후에는 샤프쿠노프(E.V.Shavkunov)에 의해 부분적인 발굴이 이루어졌다.

성은 사다리꼴에 가까운 원형의 토성으로 내부 면적은 330,000㎡이다. 성벽은 10m 높이로 잘 남아 있지만, 강변 쪽은 절벽을 이용하였기 때문에 따로 성벽을 쌓지 않고 일부 구간에만 낮은 토루를 쌓았다. 토루의 높이가 가장 높은 곳은 벼랑이 낮은 북서면의 중간 부분으로, 3.25m에 달한다.

성 전체의 둘레는 2.3㎞이고, 성벽이 축조된 부분은 1.55㎞이다. 성벽을 따라 안팎으로 해자(垓子)가 돌려져 있다. 밖의 것은 깊이 3~4m, 너비 20~25m이며, 안의 것은 깊이 0.2~1.7m, 너비 3~4m이다. 성벽을 따라 12곳에 치(雉)가 설치되어 있다. 남쪽과 북동쪽에는 문이 하나씩 있는데, 옹성(甕城)을 설치하여 보호하였다. 문 앞에는 호(濠)가 있어 성을 드나들기 위한 다리가 설치되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성 안의 동편에는 면적이 약 785㎡되는 장방형의 내성이 있다. 내성은 높이 1m 이하의 토루가 둘러져 있다. 내성 안에서는 금원과 건물터, 기와편과 벽돌편들이 발견되었고, 금대의 절터가 발굴되었다.

니콜라예프카성지는 그 구조나 출토 유물로 볼 때 발해 시기에 처음 만들어져 금대까지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 그중 치는 기존에 발해 성의 특징이 아닌 금대 성의 특징으로 보고, 금대에 이 성을 재사용하면서 축조한 것으로 보았다. 최근에는 치가 고구려에서부터 성의 주요한 방어시설로 축조되었기 때문에, 니콜라예프카성의 치 설치시기를 발해로 올려다보기도 한다.

참고문헌

『연해주의 문화유적Ⅰ』 (국립문화재연구소·러시아과학원 극동지부 역사학고고학민속학연구소, 2007)
『러시아 연해주와 발해 역사』 (에.붸.샤브꾸노프 엮음, 송기호·정석배 옮김, 민음사, 1996)
「沿海州의 渤海 遺蹟 연구동향」 (송기호, 『아시아문화』 12, 한림대학교 아시아문화연구소, 199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