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달사 ()

고대사
개념
삼국시대에 창건되어 고려 중기까지 강원도 영월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사찰. 흥교사.
이칭
이칭
흥교사
정의
삼국시대에 창건되어 고려 중기까지 강원도 영월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사찰. 흥교사.
연원 및 변천

세달사는 후고구려를 건국한 궁예와 관련된 전설이 전한다. 『삼국사기(三國史記)』열전(列傳)제(第)10 궁예(弓裔)조에 따르면, 헌안왕(또는 경문왕)의 아들이었던 궁예가 신분을 숨긴 채 살다가 10살이 될 무렵 세달사로 출가했는데, 그곳이 흥교사라는 기록이 있어 같은 곳임을 알 수 있다.

『삼국유사(三國遺事)』탑상(塔像)제(第)4 낙산이대성 관음정취조신(洛山二大聖 觀音正趣調信)조에도 "옛날 경주가 서울이었을 때, 세달사(지금의 흥교사이다)의 농장이 명주 내리군에 있었다"고 하여 어느 시점에 사찰명칭이 바뀌었음이 확인된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 "흥교사는 강원도 영월군 태화산에 있다"는 기록도 남아 있어 대략적인 위치는 가늠할 수 있다.

내용

세달사와 관련된 인물은 궁예 이외에 전하지 않는다. 사찰과 관련된 기록도 소략하여 사세(寺勢) 등의 파악이 어려우나, 궁예가 처음 출가한 사찰이라는 점에서 그의 행적에 어느 정도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현황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흥월리 1083-1번지 흥교분교 일대가 절터로 추정된다. 1980년대부터 금동불상과 청동여래좌상이 발굴된 바 있고, 흥교(興敎)라는 글자가 새겨진 기와가 발견되는 등 고고학적 증거로서 확인된다. 건물터, 계단식 석축 등 총 17곳의 유구지가 발견되었다.

의의와 평가

유물이나 유적의 추가 발굴을 통해 세달사(흥교사)의 실체에 한 발 더 다가섰다는 점이 의미있으며, 신라 말 고려 초 영월지역의 불교계 동향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문화유적분포지도-영월군』(강원문화재연구소, 2004)
『중요발견매장문화재도록』제2집(문화관광부·문화재관리국, 1998)
「세달사 위치에 대한 고찰」(장준식, 『문화사학』 11·12·13, 199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