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품성 ()

고대사
유적
경상북도 문경시 산양면에 있는 후삼국 통일 전쟁과 관련된 성곽.
이칭
이칭
근암성, 근품산성
정의
경상북도 문경시 산양면에 있는 후삼국 통일 전쟁과 관련된 성곽.
역사적 변천

후삼국 통일 전쟁 당시 왕건의 고려군과 견훤의 후백제군이 전투를 벌인 군사적 요충지였으나, 고려 건국 이후 상대적으로 중요성이 감소하여 점차 위상이 약화된 것으로 보인다.

내용

경상북도 문경시 산양면 현리 뒷편 일대에 쌓은 성으로, 토축 부분은 거의 사라졌으며 석축부분만 일부 남아 있다. 『삼국사기』 신라본기 경애왕 4년조에 "고려 태조가 친히 근암성(近巖城)을 격파하였다."는 기록과 『삼국유사』 기이2 후백제견훤 "천성 2년 정해 9월에 견훤이 근품성(지금의 산양현이다)을 공격하여 빼앗고 성에 불을 질렀다(天成二年丁亥九月 萱攻取近品城(今山陽縣)燒之)"는 기록을 볼 때 전략적으로 중요한 곳이었음을 알 수 있다.

특징

신라 하대 및 고려 전기 군사 및 성곽방어시설의 규모와 축조방식을 살펴볼 수 있다.

의의와 평가

후삼국 통일 전쟁 당시 경상북도 문경 지역의 전략적·지리적 가치를 확인할 수 있는 군사시설이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