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용문사 동종 ( )

목차
관련 정보
남해 용문사 동종
남해 용문사 동종
공예
작품
문화재
경상남도 남해군 이동면의 용문사 대웅전에 있는 조선 후기의 동종.
시도문화재자료
연계번호
3413803770000
지정기관
경상남도
명칭
남해용문사동종
원어
분류
유물/불교공예/기타/기타
종목
문화재자료
지정번호
제377호
지정일
2005년 07월 21일
소재지
경상남도 남해군 용문사길 166-11 (이동면, 용문사)
경도
127.9229485
위도
34.7880541
웹페이지
https://www.heritage.go.kr/heri/cul/culSelectDetail.do?pageNo=1_1_2_0&ccbaCpno=3413803770000
해제여부
N
목차
정의
경상남도 남해군 이동면의 용문사 대웅전에 있는 조선 후기의 동종.
내용

이 종은 하대로 내려갈수록 자연스럽게 넓어지는 형태인데 정상부에는 음통과 용뉴가 한 개씩 있다. 음통의 입구는 연꽃이 만개한 모양인데 아래쪽은 사선으로 표현하였다. 용뉴의 용은 꼬리로 음통을 두 번 휘어 감고 있으며 앞다리와 입으로 종의 상부인 천판을 부여잡고 있다. 평평한 천판 위에는 열두 개의 연판이 돋을새김 되어 있다. 천판과 종신이 만나는 부분을 도드라진 선으로 구분하였다. 그 아래인 상대는 범자문원권대(梵字文圓圈帶)로 장식하였다. 이처럼 범자문으로 상대를 장식하는 기법은 조선 후기에 보이는 특징이다. 범자문원권대 아래에는 약간의 간격을 두고 사다리꼴 모양의 연곽과 보살상을 교대로 배치하였다. 연곽의 둘레는 당초문을 장식하였다. 연곽 내부에는 아홉 개의 연뢰가 있고 그 주변에는 화문이 있다. 연곽 사이에는 합장한 모습의 보살상이 네 구 배치되어 있는데 원형의 두광과 합장을 한 채 화관 형태의 보관을 착용하고 연꽃 대좌 위에 서 있는 모습이다. 하대에는 연화당초문이 가득하다. 종신에 명문이 없어 정확한 주종 시기를 살필 수는 없지만, 형식적인 특징 등을 고려할 때 조선 후기에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 불교공예의 특성과 감식」(최응천, 『불교미술』21, 2010)
관련 미디어 (4)
집필자
정성권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