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은사 대웅전 목조 삼세불 좌상 ( )

목차
관련 정보
봉은사 대웅전
봉은사 대웅전
조각
작품
문화재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봉은사의 대웅전에 있는 조선 후기의 목조 삼세불좌상.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서울 봉은사 목조석가여래삼불좌상(서울 奉恩寺 木造釋迦如來三佛坐像)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2014년 03월 11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531 (삼성동, 봉은사)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봉은사의 대웅전에 있는 조선 후기의 목조 삼세불좌상.
내용

목조삼세불좌상은 봉은사 대웅전 불탁(佛卓) 위에 안치되어 있다. 중앙에는 석가불좌상이 있고 우측에는 아미타불좌상이, 좌측에는 약사불좌상이 있다.삼세불좌상은 모두 정수리에 솟아 있는 육계(肉髻)의 구분이 없으며, 머리카락은 소라 모양의 나발(螺髮)이다. 머리 위에는 원통형의 정상계주가 있으며 정수리 앞에는 타원형의 중앙계주가 있다. 석가불좌상은 협시불보다 40cm 정도 크게 만들어졌다. 상호는 방형이며 고개를 앞으로 살짝 숙이고 있다. 상체는 사각형이며 어깨의 선은 부드러운 호형이다. 무릎은 높게 만들어졌는데 직각에 가깝게 다듬었다. 높고 각진 무릎의 형태는 화엄사 각황전의 불상과 유사한 모습이다. 대의는 양쪽 어깨를 덮은 통견(通肩) 형식이다. 오른쪽 어깨 위에는 반달형의 대의자락이 덮여있으며 무릎 위를 돌아 왼쪽 어깨로 넘어간 형태이다. 이러한 착의법은 선운사 대웅전 불상, 불갑사 대웅전 불상, 쌍계사 대웅전 불상 등 무염파 불상에서 주로 확인되는 특징이다.

협시불은 아미타불좌상이 약사불좌상에 비해 조금 작은 편이지만 동일한 조각 수법을 보여준다. 상호는 방형이며 석가불좌상이 옅은 미소를 품고 있는 반면에 아미타불좌상과 약사불좌상은 근엄한 표정을 짓고 있다. 두 불상의 상체는 단구형이며 고개를 앞으로 약간 숙였다. 하체는 무릎이 각이 진 형태로 높게 만들어졌다. 통견 형태의 불의를 입고 있으며 군의의 상단에는 삼각형태의 접힌 주름이 표현되어 있어 석가불좌상과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봉은사의 목조삼세불좌상은 불상 복장에 봉안되었던 조성기가 남아있어 조성배경과 편년을 알 수 있다. 복장문에 의하면 아미타불좌상과 약사불좌사상은 1651년(효종 2) 조각승 승일(勝一)이 제작하였다고 한다. 승일은 17세기 대표적인 조각승이었던 현진(玄眞)과 무염(無染)의 제자로 활동한 인물이다. 봉은사 대웅전 목조삼세불좌상은 임진왜란 이후 재건 불사에 중추적인 역할을 한 벽암 각성대사가 주도하여 조성한 불상이다. 이후 석가불좌상은 1685년(숙종 11) 화재로 소실된 것을 1689년경에 다시 제작하였다.

의의와 평가

봉은사의 삼세불좌상은 17세기 중 · 후반을 대표하는 당대의 수작이다. 이 불상은 17세기 작품이 조선 후기인 18세기로 이행하는 과정을 양식적으로 보여주고 있으며 작가와 제작연도를 정확하게 알 수 있어서 미술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작품이다.

참고문헌

「봉은사 대웅전 목삼세불상의 도상특징」(문명대, 『한국미술사연구소 학술총서』10, 2008)
「대웅전 삼세불, 대웅전 삼세불 발원문」(조계종 문화유산 발굴조사단, 『봉은사 지표조사보고서』, 2004)
「봉은사 삼세불상의 연구」(이분희, 『불교문화연구』3, 2004)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정성권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