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쌍두령(雙頭鈴)

공예유물

 청동기시대의 의구(儀具)의 하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쌍두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청동기시대의 의구(儀具)의 하나.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길이 약 15∼20㎝. 전체적인 형태는 아령의 형태를 하고 있는데, 가운데의 봉상부(棒狀部) 중앙에는 장방형의 구멍이 뚫려 있다. 양 끝의 방울에는 4개의 절개구(切開口)가 있으며, 그 내부에는 작은 동환(銅丸)이 하나씩 들어 있어 소리가 나게 되어 있다.
봉상부와 방울에는 단사선문(短斜線文) 등의 무늬가 새겨진 것이 많다. 현재까지 화순 대곡리에서 출토된 것을 비롯하여 모두 다섯 예가 알려져 있는데, 예외없이 한쌍을 이루어 출토된다. 또한, 팔주령(八珠鈴)·간두령(竿頭鈴)·조합식쌍두령(組合式雙頭鈴)과 함께 출토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쌍두령을 포함한 동령들은 그 형태가 독특하며 지역적으로도 한반도에만 국한되어 분포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고유한 청동기이다. 다만, 무늬에 있어서 북방문화와의 관련성을 보이고 있어 그 기원은 시베리아∼오르도스를 연결하는 지역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 용도는 농경·수렵 및 샤머니즘과 관련된 제사의식에 사용되었던 무구(巫具)로 생각된다. 쌍두령이 출토되는 유적의 연대는 대체적으로 서기전 3, 2세기에 비정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전(傳) 익산출토(益山出土) 원형유문청동기(圓形有文靑銅器)」(이건무,『윤무병박사회갑기념논총』,통천문화사,1984)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영훈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