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임원준(任元濬)

고려시대사인물

 고려전기 추밀원사, 참지정사, 평장사 등을 역임한 관리.   재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임원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전기 추밀원사, 참지정사, 평장사 등을 역임한 관리.재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정안(定安). 예종 때 중서시랑평장사를 지낸 임의(任懿)의 아들이다. 형 임원숙(任元淑)과 임원후(任元厚, 任元敳)도 각각 평장사와 문하시중이 되어 삼형제가 모두 재상의 반열에 올랐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문음(門蔭)으로 출사한듯하다. 1121년(예종 16) 좌정언으로서 당시 동지추밀원사(同知樞密院事) 최홍재(崔弘宰)가 사사로이 군사들을 부려 개국사(開國寺)에 대장당(大藏堂)을 지을 목재를 운반하게 한 것을 탄핵하였다가 전중내급사(殿中內給事)로 좌천되었다.
그 뒤 원외랑(員外郎)이 되어서는 1122년한안인(韓安仁) 일파가 제거될 때 한안인의 인아(姻婭)로 지목되어 유배당하였다. 1130년(인종 8) 어사중승(御史中丞)으로서 시폐를 상소하였으며, 곧 어사대부(御史大夫)에 올랐다.
1132년 그해에 실시된 과거의 시제(試題)가 잘못되었음을 들어 급제자의 명패를 빼앗고 다시 시험을 치를 것을 주장하였으나 인종이 받아들이지 않자, 어사대의 관원들을 이끌고 대죄(待罪)하여 어사대가 7일 동안 빈 적도 있었다.
다음해 동지추밀원사가 되어 재추의 반열에 들었으며, 곧 이부상서 지추밀원사(吏部尙書知樞密院事)를 거쳐 1135년 추밀원사가 되었다. 다음 해에 다시 참지정사(參知政事)에 오르고, 1137년에는 태자소보(太子少保)를 더하였으며, 이후 평장사로 치사(致仕)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익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