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대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대사(大師)

    불교제도

     나라에서 덕이 높은 선사에게 내려주던 이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대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나라에서 덕이 높은 선사에게 내려주던 이름.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승려를 높인 말로도 사용하였으며 고려시대에는 법계(法階)의 하나로도 사용되었다. 원래 대사는 부처님에 대한 존칭인 대도사(大導師)라는 뜻으로 쓰였다.
    중국에서는 조정에서 고승들에게 호를 내릴 때 대사를 붙였는데, 780년 당나라 의종(懿宗)이 운호에게 삼혜대사(三慧大師), 승철에게 정광대사(淨光大師)의 호를 내린 것이 그 시초가 된다. 고승에게 대사의 호를 내리는 것은 신라에도 전승되어 신라말 대사의 칭호를 붙인 경우가 많았다.
    고려시대는 승과(僧科)가 실시되면서 승려 법계 중의 하나로서 대사가 채택되었는데, 교종 및 천태종을 포함한 선종에 모두 이 법계가 있었다. 국가에서 실시한 승과의 대선(大選)에 합격하면 대덕(大德)을 거쳐 대사가 되고 그 뒤 중대사(重大師)·삼중대사(三重大師) 등의 법계에 이르게 된다.
    조선 초기 승려가 교종선(敎宗選)에 합격하면 중덕(中德)과 대덕을 거쳐 대사에 이르게 되었으며, 나아가 도대사(都大師)가 되면 교종을 관장하게 되어 있었다. 그러나 1566년(명종 21) 양종(兩宗)과 승과가 폐지됨에 따라 이 법계는 없어졌으며, 대사라는 명칭은 일반화되었다. 이때부터 우리나라에서는 승속(僧俗)을 막론하고 승려에 대해서 대사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았다. 속인들은 승려의 연령이나 학덕 및 수행연한에 관계없이 대사라 불렀고, 승려들 사이에서는 자기의 동류나 손아래가 되는 이에 대해서 대사라 하였다. 특히, 절의 모든 사무를 맡아보는 사판승(事判僧)이나 강원에서 공부하거나 가르치는 승려를 대사라고 불렀으며, 이에 반하여 선원에서 수선(修禪)하는 승려들을 수좌(首座) 또는 선사(禪師)라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조선불교통사(朝鮮佛敎通史)』 ( 이능화 ,신문관,1918)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상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