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초충도(草蟲圖)

회화개념용어

 풀과 벌레를 소재로 하여 그린 그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초충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초충도 / 전 신사임당
분야
회화
유형
개념용어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풀과 벌레를 소재로 하여 그린 그림.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꽃과 새를 그리는 화조화(花鳥畫), 꽃과 풀을 그리는 화훼화(花卉畫), 깃과 털이 달린 짐승을 그리는 영모화(翎毛畫) 등과 같은 계열에 드는 그림이다. 따라서 화조화·영모화·화훼화 등을 잘 그리는 화가는 초충화도 잘 그렸음을 회화사에서 살펴볼 수 있다.
동양화에서 화제(畫題)에 따라서 그림을 분류한 것은 북송 말(北宋末) 휘종(徽宗) 때(1120년) 칙명으로 내부(內府)에서 편찬, 간행된 『선화화보 宣和畫譜』가 효시이다.
『선화화보』에는 그때까지 내부에 소장된 그림, 즉 231명의 6, 396폭을 10문(門)주 01)인 도석문(道釋門)·인물문(人物門)·궁실문(宮室門)·번족문(蕃族門)·용어문(龍魚門)·산수문(山水門)·축수문(畜獸門)·화조문(花鳥門)·묵죽문(墨竹門)·소과문(蔬果門)으로 나누어 정리되어 있다.
그러나 여기에 산수인물화·초상화·사군자화·풍속화·초충화 등을 더 넣는 것이 일반적이다. 예술가들의 눈과 마음은 아주 작은 풀벌레를 그린 초충도에서도 즐거움을 얻고 천국의 영화로움을 볼 수 있다. 그래서 그들은 대자연뿐 아니라 그 안에 살고 있는 미물까지도 자세히 관찰하고 그 생태를 그리면서 인생의 멋과 맛을 음미하기도 한다.
한 송이의 들꽃과 한 마리의 나비를 통하여 대자연의 신비로움과 창조주의 무한한 조화를 깨닫기도 한다. 그래서 외사조화(外師造化)주 02)라는 말도 있다. 『개자원화전 芥子園畫傳』에는 초충화에 대하여서도 비교적 상세히 언급하고 있다.
즉, 초충화사(草蟲畫史)라고 할 화법원류(畫法源流), 사철 모습을 달리하는 풀벌레 그리는 법인 화초충법(畫草蟲法)과 화초충결(畫草蟲訣), 나비를 그리는 법인 화협접결(畫蛺蝶訣), 사마귀를 그리는 법인 화당랑결(畫螳螂訣), 여러 가지 모습의 벌레를 그리는 법인 화백충결(畫百蟲訣) 등이다.
초충화법의 대강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풀벌레를 그리려면 그 날고 번뜩이고 울고 뛰는 상태가 살려져야 한다. 풀벌레의 형태는 대소 장단 여러 가지가 있으나, 그 빛깔도 때에 따라 변화하게 마련이다. 초목이 무성할 때는 벌레의 빛깔도 초록색으로, 초목이 단풍이 들 때는 벌레의 빛깔도 칙칙하게 그려야 한다.
풀벌레는 대개 점을 찍어 자세히 그리면서도 정신이 먼저 붓끝에 나타나 있어 보이게 하여야 한다. 모든 풀벌레는 모두 머리를 먼저 그리지만 나비만은 날개를 먼저 그린다. 또 꽃이 있는 곳에는 반드시 나비가 있어야 하며, 그래야 꽃이 더 아름답게 빛나는 것이다. 사마귀는 작은 벌레이지만 위엄이 있도록 그려야 한다.
따라서 풀벌레는 아주 작은 미물에 지나지 않지만 그 형상과 정신이 충분히 표현되어 핍진(逼眞)주 03)함을 느끼게 해야 한다. 우리 나라에서 초충도를 제일 잘 그렸다고 평가되고 있는 신사임당(申師任堂)의 초충도를 보아도 풀벌레는 어떻게 그려야 하는가를 잘 알 수 있다.
그의 초충도는 안정된 구도, 섬세하고 부드러운 묘사, 아담하고 음영(陰影)을 살린 채색법 등이 뛰어나 가작(佳作)이 많다고 하겠다. 우리 나라에서 초충도를 잘 그린 화가는 신사임당 외에 고진승(高鎭升)·김광수(金光遂)·김인관(金仁寬)·남계우(南啓宇)·박기준(朴基駿)·송수면(宋修勉)·이덕무(李德懋)·채무일(蔡無逸)·전충효(全忠孝)·최영원(崔永源)·허람(許嚂)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의 미』-화조·사군자-(정양모 감수,중앙일보사,1985)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분야
주02
자연 만물의 온갖 조화를 스승으로 삼는 일
주03
실물과 아주 비슷함.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허영환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