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릉빈가문 ()

목차
관련 정보
가릉빈가문 / 와당
가릉빈가문 / 와당
공예
개념
사람의 머리에 새의 몸을 하고 있다는 상상의 새 가릉빈가를 소재로 한 문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사람의 머리에 새의 몸을 하고 있다는 상상의 새 가릉빈가를 소재로 한 문양.
내용

가릉빈가는 범어(梵語)의 가라빈가(kalavinka)를 번역한 것으로서, 한자음으로는 가릉비가(伽陵毘伽)·가라빈가(歌羅頻伽)·갈라빈가(羯羅頻伽)·갈라빈가(羯羅頻迦)·갈비가라(羯鞞伽羅)·갈라가라(羯羅伽羅)·가비가라(迦毗伽羅)·갈수가라(羯隨伽羅)·가란가(加蘭加)라고도 하며, 줄여서 빈가(頻伽)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 새는 극락정토에 깃들이며 인두조신(人頭鳥身)의 모양을 하고 있다고 한다. 자태가 매우 아름답고, 소리 또한 묘하여 묘음조(妙音鳥)·호음조(好音鳥)·미음조(美音鳥)라고도 하며, 극락에 깃들인다 하여 극락조라 부르기도 한다.

머리와 팔은 사람의 형상을 하였고 몸체에는 비늘이 있으며, 머리에는 새의 깃털이 달린 화관을 쓰고 악기를 연주하고 있는 모습으로 나타난다.

원래의 형태는 봉형(鳳形)에서 발전한 형상이라 생각되며, 또 일설에는 인도의 히말라야산 기슭에 산다고 하는 불불조(bulbul鳥)라는 공작의 일종이라고도 전한다.

이러한 반인반수상은 여러 지역과 각 시대에 걸쳐서 묘사되던 것으로, 그 형상을 비교해 볼 때 다같이 영적인 인격신(人格神)으로서 동물형상을 의인화하고 있는 공통점이 있다.

가릉빈가 형상은 중국에서는 한나라 이후에 등장하며 그 뒤 고분벽화, 또는 분묘의 화상석각(畫像石刻)에서 찾아볼 수 있다. 한나라의 고동기(古銅器)에서는 매우 상징적인 인두조신상이 보이는데, 머리는 여인의 모습에 깃 달린 관을 쓰고 있고 몸체는 비늘처럼 표현되었으며 양 날개를 펼쳐 둥근 원을 그린 모습이다. 또, 한나라 와당(瓦當)의 우인상(羽人像)이 있다.

우리 나라에서는 고구려 고분인 덕흥리(德興里) 벽화고분과 안악(安岳)1호분에 가릉빈가와 유사한 형상이 보이는데, 특히 덕흥리벽화고분의 형상은 머리의 표현을 비롯하여 전체적으로 빈가조의 형상을 나타낸 것이 분명하다.

또한, 수나라의 고졸(古拙)한 형식에서 훨씬 발전된 당나라의 가릉빈가문 형상은 우리 나라 통일신라시대의 유구(遺構)인 경주월성지(月城址)·황룡사지(皇龍寺址)·창림사지(昌林寺址)·보문사지(普門寺址)와 탑동(塔洞) 부근 일대에서 발견되는 와당에서 유사하게 나타난다.

와당에 나타나는 가릉빈가문은 대개 세 가지 형식으로 구분하여 볼 수 있는데, 첫 번째는 새의 형상이 정면을 향하며 양 날개를 활짝 펴서 위를 향해 원을 그린 모습이다. 이 형상에는 머리 위에 특이한 초화형(草花形) 화관을 얹고 연화좌(蓮花座)에 서 있는데, 주변의 보운문(寶雲文)이라든지 표현형식이 불교적인 의장요소가 짙다.

두 번째는 창림사지에서 출토된 와당에서와 같이 반좌향한 자세로서 상체의 인신(人身)은 두 팔을 높이 치켜든 모습이다. 이 형상의 특징은 머리 위에 얹은 화관이 또한 작은 새의 날개 모양으로 되어 있고, 양 날개는 약간 펼치고 있는 자태이다. 그 가장자리에는 12엽 연판(蓮瓣)이 촘촘하게 둘러져 있어 매우 화려한 형태를 보여준다.

세 번째는 와당 내구(內區)의 전체에 꽉 차게 가릉빈가문을 배치하고 그 가장자리에 24엽의 연판무늬를 아주 촘촘하게 장식한 모양이다. 가릉빈가문은 정면을 향하여 악기를 연주하는 모습으로 보이는데, 양 날개가 활짝 펴져서 가득차게 원형을 그리고 있다. 머리에는 새의 깃털이 초화형으로 장식되어 있다.

석탑에서는 주로 통일신라기의 유물에서 나타난다. 쌍봉사철감선사탑(국보, 1962년 지정)에는 상대석 위의 탑신과 굄돌 각 측면에 안상(眼象)을 만들고 그 안에 주악상인 가릉빈가를 부조하여 넣었다.

또, 봉암사지증대사적조탑(보물, 1963년 지정)에서는 하대석 윗면 각 면에 날개를 펼친 모습이 새겨져 있다. 이 밖에 역시 쌍봉사철감선사탑비의 비좌(碑座) 상면의 잔편(殘片) 일부에 가릉빈가가 새겨져 있다.

고려시대 것으로는 연곡사(鷰谷寺) 동부도·서부도·북부도의 안상무늬 안에 새겨진 가릉빈가문을 볼 수 있는데, 그 양식은 대개 통일신라기의 여운이 짙게 나타난다.

참고문헌

『한국문양사』(임영주, 미진사, 1983)
『한국문양의 전개』와전편(오근재, 미진사, 1988)
「가릉빈가문의 일고찰(迦陵頻伽紋의 一考察)」(주혜련, 『이화사학연구』 13·14, 1983)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