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미한소탕 ()

목차
의약학
개념
태음인 체질을 가진 사람의 병적 상태로 생긴 어혈에 사용하는 처방.
목차
정의
태음인 체질을 가진 사람의 병적 상태로 생긴 어혈에 사용하는 처방.
내용

어혈이란 피가 변조된 형태, 즉 피가 돌지 못하고 한 곳에 맺혀 있다는 의미이다. 일반적으로 신체의 어떤 부위에 혈액순환 장애로 피부 점막에 피가 맺힌 상태를 말한다. 고의서에는 이것을 악혈(惡血)·독혈(毒血)이라고 하였으며, 또 축혈(蓄血)·적혈(積血)이라고도 불렀다.

이 같은 혈체(血滯) 상태는 타박이나 삠[捻挫] 등으로 일어나지만 실제는 여러 가지 만성병으로 체질적 바탕에서 일어나는 병변(病變)이다. 어(瘀)는 체(滯)와 같은 뜻으로 피가 맺혀 있다는 의미이다. 이것은 한의학의 특수한 병리사상(病理思想)이다. 혈체의 일반적 증후는 피부·점막·손·발톱[爪甲] 등에 나타난다.

어혈이 원인이 되는 병은 대개 월경 때에 혈체·타박 등으로 인한 피하일혈(皮下溢血)·순환장애·간장울열(肝臟鬱熱) 등이다. 그밖에도 많은 증후를 지적할 수 있다.

어혈치료는 체질에 따라 다르지만 태음인은 열다한소탕(熱多寒少湯)에 속단(續斷)을 더하여 가미한소탕을 쓴다. 그 처방은 속단 37.5g, 갈근 16g, 황금(黃芩)·고본(藁本) 각 8g, 나복자(蘿菔子)·길경·승마(升麻)·백지(白芷) 각 4g으로 되어 있다.

참고문헌

『사상방약합편(四象方藥合編)』(권영식, 행림서원, 1974)
『사상진료의전(四象診療醫典)』(이태호, 행림서원, 194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