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근나복자탕 (▽)

목차
의약학
개념
태음인 체질을 가진 사람의 급성대장염에 사용하는 처방.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태음인 체질을 가진 사람의 급성대장염에 사용하는 처방.
내용

태음인은 본래 체질적으로 대변이 굳게 나오거나 변비에 가까우면 위장에 열이 있기 때문에 매우 불쾌감을 느껴 가슴이 답답하고 콧속이 마르며 머리가 은근하게 아프다.

그러나 대변을 시원하게 보고 나면 모든 증세가 없어진다. 그러므로 태음인은 항상 대변을 잘 보아야 할 뿐 아니라 물찌똥[滑便]에 가까워야 한다.

그런데 과음·과식을 하여 대장에 염증을 일으키고, 또 습열로 아랫배가 몹시 부르면서 설사할 때는 태음조위탕(太陰調胃湯)을 쓰고, 과음·과식으로 급성장염을 일으켜 설사를 하면서 감기[外感]기운을 더하게 되면 이 처방을 쓴다.

그러나 태음인의 설사는 그다지 중하게 보지 않았으므로 이제마(李濟馬)도 이에 대한 처방은 단지 이 약 한 가지만 처방하였다. 『동의수세보원(東醫壽世保元)』 태음인간수열이열병론(太陰人肝受熱裡熱病論)에 “태음인 증세에 설사하는 병이 있으니 표한증(表寒症)설사에는 태음조위탕을 쓰고 표열증(表熱症)설사에는 이 갈근나복자탕을 쓴다.”라고 하였다.

처방은 갈근·의이인(薏苡仁) 각 12g, 맥문동 6g, 나복자·길경·오미자·황금(黃芩)·마황(麻黃)·석창포 각 4g으로 되어 있다.

참고문헌

『동의수세보원(東醫壽世保元)』
『사상의학원론(四象醫學原論)』(홍순용·이을호, 행림출판사, 197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