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산령 잣나무 ( 잣나무)

목차
식물
생물
북한의 행정구역상 자강도 화평군 가림리 오가산에 있는 잣나무.
목차
정의
북한의 행정구역상 자강도 화평군 가림리 오가산에 있는 잣나무.
내용

북한 천연기념물 제105호. 잣나무는 가산령마루 쉼터 옆에서 자란다. 토양은 화강편마암 지대에 생긴 산림밤색 토양이고 모래메흙이며 토양수분은 적당하다.

잣나무는 1480년부터 자라왔다고 보고 있다. 나무는 높이 30m, 뿌리목 둘레 6.1m, 가슴높이 둘레 4.5m, 그리고 수관 지름 8m이다. 원줄기는 뿌리목에서 2개로 갈라졌다. 큰 것은 가슴높이 둘레 4.5m이고 작은 것은 2m이며 수관은 둥글고 수세는 보통 정도이다.

가산령 잣나무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나무의 하나이므로 학생들의 현지 교재로서 적극 활용하고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