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운 ()

불교
인물
고려 후기에, 『경덕전등록』을 중간한 승려.
이칭
구곡(龜谷), 구곡각운(龜谷覺雲)
이칭
대조계종사선교도총섭숭신진승근수지도도대선사(大曹溪宗師禪敎都摠攝崇信眞乘勤修至道都大禪師)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전라북도 남원
주요 저서
경덕전등록
정의
고려 후기에, 『경덕전등록』을 중간한 승려.
개설

선승(禪僧). 성은 유씨(柳氏), 호는 구곡(龜谷). 전라북도(現 전북특별자치도) 남원 출신.

생애

보우(普愚)의 법통을 이어 남원 만행산 승련사(勝蓮寺)에 있었으며, 『전등록(傳燈錄)』에 심취하여 30여년간 연구하였다.

상훈과 추모

공민왕이 그의 도행을 숭상하여 「달마절로도강도(達磨折蘆渡江圖)」와 「보현육아백상도(普賢六牙白象圖)」를 그려서 하사하였고, ‘구곡각운(龜谷覺雲)’이라는 넉자를 수서(手書)하여 그의 호로 삼게 하였으며, 대조계종사선교도총섭숭신진승근수지도도대선사(大曹溪宗師禪敎都摠攝崇信眞乘勤修至道都大禪師)의 법호를 내렸다.

활동사항

1372년(공민왕 21)에는 왕에게 청하여 『경덕전등록』을 중간하였다. 그의 법계(法系)에 대해서는 이론이 있는데, 송광사개창비(松廣寺開創碑)에는 보우-환암(幻庵)-각운으로 기록하였고, 평안남도 평원군 법흥산 법흥사(法興寺)의 전등법맥(傳燈法脈)에도 보우-환암-각운-정심(淨心)-지엄-영관(靈觀)-휴정(休靜)의 순으로 나열하였다.

그런데 각운과 직접 교유했던 이색(李穡)은 각운을 졸암(拙庵)의 직계제자라고 하였다. 현재 후자의 기록을 따르고 있는데, 전자가 휴정의 법맥을 보우에게 잇게 하려는 후세의 가필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그의 제자로는 만우(卍雨)가 있다.

참고문헌

『동문선(東文選)』
『조선금석총람(朝鮮金石總覽)』(조선총독부, 1919)
『조선불교통사(朝鮮佛敎通史)』(이능화, 신문관, 191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