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래탑 사적 ( )

목차
불교
문헌
조선후기 승려 성우가 태백산 정암사 오층탑의 내력을 정리하여 1874년에 간행한 사적기.
목차
정의
조선후기 승려 성우가 태백산 정암사 오층탑의 내력을 정리하여 1874년에 간행한 사적기.
내용

1권 1책. 목판본. 1874년(고종 11)에 승려 이사(以社)가 간행하였다.

이 탑은 수마뇌탑(水瑪瑙塔)이라고도 한다. 신라 선덕왕 때 자장(慈藏)이 불사리(佛舍利)와 대장경 등을 가지고 귀국하여, 황룡사에 구층목탑을 건립한 뒤 세운 탑이다.

사리·불정골(佛頂骨)·가사(袈裟) 등 부처의 유품을 보관하고 삼한의 통일을 기원하였다는 것, 조선 정조 때 성우가 갈래탑이 무너질 위기에 처했음을 목격하고 중수의 원을 세워 기도와 모연(募緣)을 한 끝에 오층의 탑을 중건한 내용 등이 기록되어 있다.

특히, 석가모니불과 문수보살의 신기한 행적 등을 자세히 적고 있는데, 전설에 의하면 탑의 터를 닦을 때 석가모니와 문수보살이 왔으며, 그 때가 겨울인데도 세 그루의 칡에서 꽃이 피었기 때문에 마을 이름을 ‘갈래’, 탑명을 ‘갈래탑’이라 했다고 한다.

이 책은 호법정신과 사리신앙의 영험을 보여주는 희귀한 자료이다. 정암사에 소장되어 있으며, 권상로(權相老)의 『한국사찰전서(韓國寺刹全書)』 하권에 수록되어 있다.

참고문헌

『한국사찰전서(韓國寺刹全書)』(권상로, 동국대학교출판부, 197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