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옹문집 ()

목차
관련 정보
개옹선생문집
개옹선생문집
유교
문헌
조선시대 때의 학자, 장봉한의 시 · 서(書) · 제문 · 잡저 등을 수록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시대 때의 학자, 장봉한의 시 · 서(書) · 제문 · 잡저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5권 2책. 목판본. 후손 용환(龍煥)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이만운(李萬運)의 서문과 권말에 이원조(李源祚)의 발문이 있다. 규장각 도서와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48수, 권2에 서(書) 15편, 제문 7편, 권3에 서(序) 3편, 잡저 4편, 책(策) 1편, 권4·5는 부록으로 세계도·연보·만장·제문·서(書)·증시(贈詩)·축사·추감록(追感錄)·행장·묘비명·이안문(移安文)·봉안문·상향축문·상량문·고유문(告由文)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에는 임진왜란을 비롯하여 여러 전쟁을 겪는 동안의 비참한 현실과 자신의 심적 비애를 그린 것이 많다. 그 중 「사향(思鄕)」·「추회(秋懷)」·「낙엽(落葉)」 등에 표현의 묘가 돋보인다. 「향한성읍배(向漢城泣拜)」는 병자호란 때 임금이 계신 한성을 향해 읍배하면서 지은 시로 우국충정을 나타내고 있다.

「문촌중곡성감음(聞村中哭聲感吟)」은 병자호란 이듬해인 1637년(인조 15) 정월 쌍령(雙嶺) 싸움에서 패한 뒤, 어느 촌가를 지나다가 들려오는 처절한 울음소리에 감상에 젖어 읊은 것으로서, 전쟁의 비참한 현실을 고발하고 있다. 제문에는 스승 정구(鄭逑)·장현광에 대한 것이 있다.

이밖에 「천자문서(千字文序)」가 관심을 끈다. 잡저의 「창의격문(倡義檄文)」은 임진왜란 때 성주(星州)에서 의병장 임계영(任啓英)에게 지어올린 것으로, 장문으로 되어 있다.

이밖에 소의 죽음을 애도한 「매순우문(埋順牛文)」이 특이한 주제이다. 책(策) 1편은 전쟁으로 인한 사회적 혼란을 지적하고 그 수습책을 논한 글이다.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