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재문집 ()

격재문집 / 시
격재문집 / 시
유교
문헌
조선 전기의 문신, 손조서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473년에 간행한 시문집.
정의
조선 전기의 문신, 손조서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473년에 간행한 시문집.
편찬/발간 경위

1473년(성종 4)경 아들 윤한(胤漢) 등에 의해 초간되었으나, 임진왜란 때 판본이 소실되었으므로 1644년(인조 22) 다시 그의 후손에 의해 후집(後集)으로 간행되었으며, 1771년(영조 47)에 중간되었다. 권두에 유규(柳0x9958)의 서문과 김굉(金㙆)의 후서가 있고, 권말에 1644년이의한(李宜翰)이 쓴 발문과 김재순(金載順)의 중간(重刊) 발문이 있다. 부록에는 윤한이 쓴 구간본(舊刊本)의 발문이 들어 있다.

서지적 사항

2권, 부록 2권, 합 4권 1책. 목판본.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내용

권1·2에 시 320수와 부록 권1·2에 증시(贈詩)·증서(贈序)·묘표·발문·묘갈명·청호서원상향축문(靑湖書院常享祝文)·예조관문(禮曹關文)·도계(道啓)·분황축문(焚黃祝文)·발문·중간발문 등의 순으로 구성되어 있다.

조선 전기의 작품치고는 비교적 많은 분량의 시가 수록되어 있다. 김굉은 서문에서 “그의 경학과 문장은 모두 박아(博雅)하고 순정(純正)하며, 김종직(金宗直)과 겨룰 만하다.”고 하였다.

권1의 시 가운데 영물시(詠物詩)인 「목부용(木芙蓉)」과 「월야우제(月夜偶題)」·「북간부주(北澗浮舟)」 등은 서정과 낭만을 잘 나타내고 있다. 「천마가(天馬歌)」는 장편의 가행체로, 적토마(赤兎馬)를 환상적 상상력으로 찬미한 노래이다.

권2의 시는 모두 갱운시(賡韻詩)로 당시(唐詩)와 송시(宋詩)를 차운한 것이다. 이 가운데 오언시는 당시를 차운한 것인데, 「반죽(斑竹)」·「식부인(息夫人)」·「규정(閨情)」·「동작기(銅雀妓)」 등 규원(閨怨)이나 여심(女心)을 노래한 낭만적인 작품이 많다. 칠언시는 모두 송시를 차운한 것으로, 「영국(詠菊)」·「설죽(雪竹)」 등 영물시와 「전가(田家)」·「산촌(山村)」 등 전원풍경을 노래한 것이 돋보인다. 그밖에 「궁사(宮詞)」나 「옥문관(玉門關)」과 같이 중국적인 시풍을 그대로 모방한 것도 많다.

부록 권1의 증시 9수는 모두 그와 친교가 있었던 김종직이 증여한 것으로, 『점필재집(佔畢齋集)』에서 뽑은 것이다.

의의와 평가

이 책은 조선 전기의 우리나라 한시를 연구하는 데 참고자료가 된다.

참고문헌

『점필재집(佔畢齋集)』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