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갈계리 임씨고가 ( )

목차
관련 정보
거창 갈계리 임씨고가
거창 갈계리 임씨고가
주생활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거창군 북상면에 있는 조선전기 갈천 임훈 관련 주택.
목차
정의
경상남도 거창군 북상면에 있는 조선전기 갈천 임훈 관련 주택.
내용

1985년 경상남도 민속문화재(현, 민속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이 건물은 조선 중기의 문신이며 효자로 이름이 높았던 갈천(葛川) 임훈(林薰)이 거처하던 곳으로, 1507년(중종 2)에 세워졌다.

효행이 지극하고 학문이 높은 임훈이 살았던 마을에 정려각이 세워졌고, 임씨 동족부락으로 수백 년의 역사적인 유래를 가졌으며, 마을 이름도 갈계리라 부르고 있다. 건물구성은 안채 · 사랑채 · 가묘 · 장판각(藏板閣) · 솟을대문 등으로 되어 있다.

안채는 정면 5칸의 맞배지붕이고, 평면구성은 중앙에 대청마루, 양측에 방을 각각 두고 부엌 1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방문은 외여닫이 띠살문이고, 대청의 뒷면은 벽장으로 폐쇄되고 정면은 개방되었다. 대청 전면의 기둥 2개만 두리기둥이고, 나머지는 모기둥을 사용하였다.

사랑채는 정면 3칸의 맞배지붕이고 중앙에 대청마루, 양쪽에 각각 방 1칸씩을 배치하였다. 방과 대청 전면에 툇마루를 설치하였고 대청의 후면은 벽과 쌍여닫이문을 달았으며 전면은 개방되었다.

사랑채 전면에 배치된 대문간채는 맞배지붕의 솟을대문으로 중앙에 출입문 양측에 각각 방 한 개씩을 두었다. 임훈의 덕행을 추모하여 나라에서 정려문(旌閭門)을 내렸으며 지금 사용하는 대문에 합문(閤門)해 두었다. 이 정려문의 특징은 주춧돌이 거북모양으로 조각되었고, 정려문 윗부분에 이조판서를 추증하였다는 내용의 정려패가 걸려 있다.

집필자
박동백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