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민란 ()

목차
조선시대사
사건
1862년(철종 13) 5월 7일 경상도 거창 에서 일어난 민란.
목차
정의
1862년(철종 13) 5월 7일 경상도 거창 에서 일어난 민란.
내용

진주민란의 영향을 받아 당시 거창현에서도 전정·군정·환곡 등 이른바 삼정(三政)의 문란에 불만을 품은 농민들은 부사 황종석(黃鍾奭)이 진주민란을 안핵(按覈)하기 위해 자리를 비운 틈을 이용하여 난을 일으켰다.

이시규(李時奎)·최남기(崔南紀)·이승문(李升文) 등이 환곡을 비싼 값에 매각하고 다른 고을의 싼 곡식으로 채워 이득을 보는 이무(移貿)와 관아에서 경저리(京邸吏)나 영저리(營邸吏)에게 진 빚인 저채(邸債) 및 환호(還戶) 등의 폐단을 시정하기 위해 통문을 돌리고 농민들을 모아서 관아를 습격하고 아전·포교의 집을 포함하여 민가 40호를 부수거나 불태웠다.

부사 황종석은 진주에서 이 소식을 듣고 당황한 나머지 말미를 얻어 상경했고, 암행어사 이인명(李寅命)이 주동자 이시규·최남기·이승문 등 세 사람을 붙들어 대구감영으로 압송하는 길에 그들의 족당(族黨)이 탈취해갔으나 곧 최남기·이승문은 잡혀 진주로 보내져 효수되었고, 포리(逋吏) 신재문(愼在文)·장복영(章福榮) 등은 장형(杖刑)에 처해졌다.

참고문헌

『비변사등록(備邊司謄錄)』
『임술록(壬戌錄)』
「19세기 경상우병영(慶尙右兵營)의 재정구조(財政構造)와 진주농민항쟁(晉州農民抗爭)」(송찬섭, 『한국문화』11, 1990)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