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산민란 ()

목차
조선시대사
사건
1862년(철종 13) 5월전라도 고산현에서 일어난 민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862년(철종 13) 5월전라도 고산현에서 일어난 민란.
내용

폐해를 바로잡을 것을 요구하며 난이 발생하였는데, 구체적인 구폐사항에 대해서 분명히 알 수 없지만, 대개 제반읍폐(諸般邑弊)로서 지방관리의 실정(失政)으로 인한 삼정문란과 관련된 내용으로 보인다.

고산 겸임 익산군수의 보고에 의하면 5월 4일 수천명의 농민이 머리에 흰수건을 쓰고 몽둥이를 들고 관문에 모여들어 구폐를 요구하며 밤을 새워 떠들었다고 한다. 또, 전 이방 고용규(高瑢逵), 현 이방 고영규(高營逵)와 병교(兵校) 안상일(安上馹) 등의 집이 습격당하였다.

그 때 서리들의 중간수탈이 혹심하여 여기에 대한 반발이 서리의 집에 대한 훼손으로 나타난 것이다. 그러나 단순한 불만과 원한을 해소시키는 행동에만 머무르지 않고, 그들의 권익이 관철될 때까지 항거하였다. 난민들은 어사에게 정소(呈訴)하여 각 면의 구폐절목(捄弊節目)을 성급(成給)받고 비로소 5월 6일 오후에 흩어졌다.

참고문헌

『철종실록(哲宗實錄)』
『비변사등록(備邊司謄錄)』
『임술록(壬戌錄)』
「1862년 진주농민항쟁(晉州農民抗爭)의 연구(硏究)」(이영호, 『한국사론』19, 198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