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조 ()

목차
불교
인물
고려 후기에, 삼중대사를 역임한 승려.
이칭
이칭
공공(空空)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삼중대사
목차
정의
고려 후기에, 삼중대사를 역임한 승려.
내용

경조(景照)의 출신 배경에 관해서는 전하지 않는다. 고려 무신 집권기 때 유가업 승려로서 활동하였으며, 승계(僧階)는 삼중대사(三重大師)에까지 올랐다. 자(字)는 공공(空空)이며 경조는 법명이다. 성격이 얽매이지 않아 늘 소년과 어울려 다녔으며, 시에 능해 시승(詩僧)으로도 널리 알려졌다. 불도(佛道)에 조예가 깊어 법왕이라 불렸다. 그의 명성을 들은 송나라 선종 고승 조파(祖播)가 사신 구양백호(歐陽伯虎)의 편을 이용하여 반죽(斑竹)으로 만든 지팡이 한 개와 까맣게 옻칠한 바리때 다섯 개, 황적색 염주 한 꿰미를 선물로 보냈고, 겸하여 시를 지어 부쳤다. 경조는 자신의 거처를 ‘토각암(兎角庵)’이라 하였는데, ‘뿔달린 토끼’란 본래 없는 것을 있다고 고집한다는 불경의 비유로서 스스로를 낮추는 표현이다. 경조가 토각암에 머물며 당대 문인 이규보 등과 교유하였던 사실이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에 전한다. 한편, 최자가 쓴 『보한집(補閑集)』에는 경조가 충청남도 논산 지역의 돌미륵을 찬양하며 지은 시가 수록되어 있다.

참고문헌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
『동문선(東文選)』
『보한집(補閑集)』
『가산불교대사림: 1』(이지관, 가산불교문화연구원, 1998)
『조선불교통사』(이능화, 신문관, 191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