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금척리 고분군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금척리 고분군 전경
경주 금척리 고분군 전경
선사문화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돌무지덧널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경주 금척리 고분군(慶州 金尺里 古墳群)
지정기관
국가유산청
종목
국가유산청 사적(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경북 경주시 건천읍 금척리 192-1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돌무지덧널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내용

1963년 사적으로 지정되었다. 이 곳에는 52기의 대소 고분이 밀집되어 있는데 외형상으로는 대부분 원형토총(圓形土塚)이며, 원형토총 2기가 맞붙어 있는 표형분(瓢形墳)도 있다. 모두 경주시내의 대릉원 등에 위치한 대형 고분들보다는 규모가 작다.

아직 이 고분들에 대하여 본격적인 학술적 발굴조사가 이루어지지는 않았지만, 1952년 국립박물관에 의하여 파괴된 고분 2기가 조사되어 금귀걸이 · 곱은옥 등이 출토된 바 있고, 1976년 고분군 사이의 밭에서 소고분들이 발견되어 문화재관리국(현, 국가유산청) 경주사적관리사무소가 주관하여 발굴한 바 있다. 이어 1981년 민가 보수중 파괴된 소고분들이 발견되어 국립경주박물관에서 발굴하였다.

이와 같은 조사결과 이 고분들은 경주식의 돌무지덧널무덤[積石木槨墳]으로서 출토유물도 세환식 금귀걸이 1쌍, 호박환옥(琥珀丸玉) 1점, 기타 철편 · 토기편 등이 나왔을 뿐 새로운 자료는 제공하고 있지 않다. 그리고 이러한 유물들은 경주지방의 고분들에서 나오는 것과 같아 축조시기도 대체로 경주고분군과 비슷한 시기일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신라고분 환경조사 분석보고서Ⅳ 정밀측량조사』(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2008)
「경주금척리고분발굴조사약보」(김원룡, 『미술자료』1, 1960)
집필자
최병현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