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손순 유허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손순 문효사와 홍효문
경주 손순 문효사와 홍효문
고대사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 현곡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효자 손순(孫順) 관련 건물터.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경주손순유허(慶州孫順遺墟)
지정기관
경상북도
종목
경상북도 시도기념물(1996년 05월 14일 지정)
소재지
경북 경주시 현곡면 소현리 623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현곡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효자 손순(孫順) 관련 건물터.
개설

1996년 경상북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지정면적 572㎡. 흥덕왕 때 사람인 손순의 효행은 『삼국유사』 권5 효선 제9 ‘손순매아(孫順埋兒)’를 비롯해 『동국통감』·『동국여지승람』·『삼강행실도』·『명심보감』 등 정사지지(正史地誌), 교화윤리서 및 아동교과서에 수록되어 있다.

내용

내용도 일차사료인 『삼국유사』와 거의 일치하며, 비교적 초창기에 구전자료들을 수집해 엮은 한국민간설화집이나 최근에 수집한 자료들을 보고한 구비문학조사보고서에서도 내용은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

이에 의하면, 손순은 모량리(牟梁里) 사람으로 아버지가 죽자 아내와 더불어 남의 집에 품을 팔아 얻은 곡식으로 늙은 어머니를 봉양하였다.

그런데 어린 자식이 늘 어머니의 음식을 빼앗아 먹으므로 자식을 버려 어머니의 배를 부르게 하려고 하였다. 그리하여 아이를 업고 취산(醉山) 북쪽 교외로 가서 땅을 파다가 기이한 돌종〔石鐘〕을 얻었다.

이에 자식을 업고 종을 가지고 집으로 돌아와, 종을 두드리니 그 소리가 대궐에 들리게 되었다. 종소리를 들은 왕이 손순의 사연을 알고 그에게 효행에 대한 포상으로 집 한 채와 해마다 벼 50석을 주었다. 뒤에 손순은 옛집을 희사(喜捨)해 절을 삼아 홍효사(弘孝寺)라 하고 석종을 안치하였다.

변천과 현황

문헌들에는 현존 유허지가 명확히 기재되어 있지 않다. 최근 자료에 의하면 현곡면 남사동(南莎洞) 속칭 북골〔鐘洞〕이라고 부르는 마을이라는 것이다.

지금 그 마을의 중앙에 수령이 수백년된 고목이 몇 그루 있고, 그 가운데에 손순의 유허지가 있다. 여기에는 조선 말기의 학자 허전(許傳)이 지은 유허비(遺墟碑)가 있었는데 근래에 와서 파괴되었다고 한다.

한편 이곳은 홍효사의 터라고도 한다. 유허지의 팽나무 수령이 250년 정도인 것으로 보아 이 유허지는 최소한 2백여 년 이전에 조성된 것으로 추측된다.

참고문헌

『삼국유사(三國遺事)』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삼강행실도(三綱行實圖)』
『명심보감(明心寶鑑)』
『문화재대장』(경상북도)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김창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