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세팍타크로협회 (sepaktakraw)

체육
단체
세팍타크로 및 족구경기를 널리 보급하고 발전시키며, 이와 관련한 사업을 관장하는 경기단체.
정의
세팍타크로 및 족구경기를 널리 보급하고 발전시키며, 이와 관련한 사업을 관장하는 경기단체.
개설

이 경기는 국제식과 한국식이 있다. 먼저 국제식은 세팍타크로(SEPAKTAKRAW)인데, 이는 말레이시아의 언어인 ‘세팍’(발로 차다)과 태국어인 ‘타크로’(볼)가 합쳐진 합성어로서 그 뜻은 ‘발로 볼을 차다’란 뜻이며, 15세기 경 동남아 궁정경기로 시작되었다.

초기에는 네트나 지주(포스트)가 없이 원안에서 볼을 땅에 떨어뜨리지 않고 얼마나 많이 발이나 머리로 튕겼는지 상대적으로 그 숫자를 세는 것이었다.

그 뒤 여러 차례 수정되었으며, 1945년에 이르러 코트와 네트를 갖춘 경기 방식으로 수정되었고, 1960∼1965년 각국의 다소 상이한 경기방식을 동일한 경기규칙으로 통일시켰다. 1965년에 아시아세팍타크로연맹이 결성되면서 동남아시아게임의 종목으로 되어, 세팍타크로는 동남아시아의 인기종목이 되었다.

한편 한국식은 1960년대 말경 베트남전쟁을 계기로 하여 동남아에 진출했던 군인·기업인 등에 의하여 전파되었으며, 흔히 ‘발배구’ 또는 ‘족구’라고 불렀다.

1970∼1980년대 공군과 해군에서 성행하였으며, 코트는 지형 및 공간의 여건에 따라 편리하게 적용하였고(해군:미해군-함상, 한국해군-육상기지, 공군:비행기지에서 성행), 1970년대 이후 테니스가 전국에 흥행하면서부터 야외 테니스코트를 많이 이용하게 되었다.

1975년 이후부터 1980년에 이르러 육·해·공군에서는 가장 흥미있는 종목으로 발전하였으며, 군·기업체·공공단체 등에서 각기 조금씩 다른 규칙으로 성행되었다.

이러한 족구의 보급과 더불어 동호인들은 1988년 8월 29일 대한세팍타크로(족구)협회를 창립하였다.

연원 및 변천

그리하여 협회는 같은 해 10월 31일 대한체육회에 준가맹하였으며, 1989년 12월 9일 아시아세팍타크로연맹에 가입하고, 또 세계세팍타크로연맹에 가입하였다.

곧이어 대한세팍타크로협회는 1990년 3월 30일 국내 최초로 공식대회를 개최함으로써 경기규칙의 단일화를 시도하였고, 1990년 5월 협회에서는 족구란 명칭을 사용할 것을 요청하였다. 현재는 족구, 발배구, 한국식, 극동식이라는 용어가 혼용되고 있다. 협회는 1994년 2월 1일 대한체육회에 정가맹하였다.

설립목적

협회의 설립목적은 세팍타크로 및 족구 경기를 국민에게 널리 보급하여 국민의 체위향상과 건전한 운동정신을 배양하고, 우수한 경기자를 양성하여 국위 선양을 도모하며 민족문화 발전에 이바지함이다.

기능과 역할

그리고 주요 기능은 ① 경기에 대한 기본 방침의 심의 결정, ② 경기에 대한 관계기관의 자문 및 건의, ③ 국제경기 및 국내경기 개최 및 참가, ④ 산하 가맹단체와 지부의 관리 및 감독,⑤ 경기 기술의 연구 및 지도 양성, ⑥ 자료수집 및 조사통계, ⑦ 선전 계몽 간행물 발간, ⑧ 기타 본 협회 목적 달성에 필요한 사업 등이다.

현황

협회의 조직은 기구로서 이사회·대의원총회·사무국이 있고, 회장 1명, 부회장 4명, 전무이사 1명, 이사 15명, 감사 2명 등 모두 22명의 선임임원과 13명의 대의원 및 30명의 위촉위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산하연맹단체로는 한국족구연맹이 있다. 1999년 12월 말 현재 협회에 등록된 팀수는 129개이고, 선수 수는 1,423명이다. 협회는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륜동의 제2체육관 안에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