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임씨 절도공파 종중 유품 ( )

목차
관련 정보
나주임씨 절도공파 종중 유품 / 교지
나주임씨 절도공파 종중 유품 / 교지
가족
유물
문화재
전북특별자치도 순창군 동계면 유산리에 있는 나주임씨 절도공파 종중의 여러 가지 유물 · 유품.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순창군 동계면 유산리에 있는 나주임씨 절도공파 종중의 여러 가지 유물 · 유품.
내용

1992년 전라북도 유형문화재(현, 전북특별자치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일괄 66점.

나주임씨는 선조인 탁(卓)이 조선 건국과 함께 회진(會津)으로 이주하여 회진임씨로 하였다가, 뒤에 회진현이 나주에 병함됨으로써 본관을 나주라 하였다. 탁의 8세손 진(晉)이 절도공이 됨으로써 그는 절도공파의 파조(派祖)가 되었다.

임용진(林龍鎭)은 진의 4세손으로서 1756년(영조 32)에 태어나 1816년(순조 16)의 문과에 급제하고, 전라도사(全羅道事), 이조정랑(吏曹正郞) 등을 역임하였다. 그의 홍패(紅牌)와 교지(敎旨), 유품, 문집 등은 그의 6세손인 임순택(林巡澤)이 보관하고 있다.

임용진의 당질인 임문수(林文洙)는 1802년(순조 2)에 태어나 1849년(헌종 15) 문과에 급제하고, 이조정랑, 병조참의(兵曹參議) 등을 역임하였다. 그의 홍패와 교지 24장 및 유품, 문집 등은 그의 5세손인 임준택(林俊澤)이 보관하고 있다.

그리고 1879년(고종 16)의 상소문(上疏文)은 임문수가 병조참의로 있을 때, 관고(官庫)에 3년 동안의 비축미가 없는 것을 알고 그 대책을 상소한 것이다.

집필자
김창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