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대 ()

목차
관련 정보
고대사
유적
북한 황해남도 신천군 구월산(九月山)에 있는 초기국가시대 고조선의 단군 관련 대(臺).
목차
정의
북한 황해남도 신천군 구월산(九月山)에 있는 초기국가시대 고조선의 단군 관련 대(臺).
내용

패엽사(貝葉寺) 앞 높은 봉우리 위에 있다. 이 대상에 똑 바로 선 바위 정면에 ‘檀君臺(단군대)’라 쓴 세 자가 크게 새겨져 있다.

바위가 크고 이끼가 덮여서 글자의 획이 희미한 것이 연대의 오래됨을 말해주고 있다. 단군대 왼쪽 바위에는 단군의 발자국으로 전하여지는 두 개의 커다란 발자국이 그대로 남아 있다.

단군대에서 삼성전 옛터로 오는 노변에는 단군이 활쏘기연습을 하였다는 ‘사궁석(射弓石)’이 있는데 길가에 선 바위 위에 화살이 꽂혀있던 자국이 여러 개 있고 그 앞에는 화살을 뽑느라 무릎팎을 대었던 자리라고 전해오는 커다란 자국이 평면의 바위 위에 남아 있다.

여기서 개천 하나를 건너가서 산곡간으로 들어가는 길가에는 단군이 패엽사 앞 시루봉에서 지금의 성달리로 건너갈 때에 남긴 자국으로 전하여지는 큰 발자국이 바위 위에 있었는데 일제강점기 구월산의 목재를 벌채하여 반출하면서 길을 닦을 때에 묻혀서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

또한 구월산에는 환인(桓因)·환웅(桓雄)·단군을 제향하던 사당인 삼성사(三聖祠)가 있는데, 일제가 이 건물을 공매해 없앰으로써 뒤에 건물 일부의 재목을 가지고 작은 건물을 지었다. 이 건물은 유명한 나철(羅喆)선생이 자진한 곳이기도 하다.

참고문헌

『미리 가보는 북한의 문화유적 순례』(양태진 엮음, 백산출판사, 1995)
「구월산성과 그 주변의 유적」(『조선고고연구』 1, 1989)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