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루가 ()

목차
관련 정보
나옹화상가송 / 고루가, 완주가, 산거
나옹화상가송 / 고루가, 완주가, 산거
고전시가
작품
고려 말에 나옹화상(懶翁和尙) 혜근(惠勤)이 지은 불교가요.
목차
정의
고려 말에 나옹화상(懶翁和尙) 혜근(惠勤)이 지은 불교가요.
내용

7언기조 52구이며 한문으로 되어 있다. 「완주가(翫珠歌)」·「백납가(百衲歌)」와 함께 ‘나옹삼가(懶翁三歌)’로 일컬었으며, 『나옹화상가송(懶翁和尙歌頌)』에 함께 수록되어 전한다.

후대에 불광산(佛光山) 대원암(大源庵)의 비구 법장(法藏)이 이들 세 노래를 부연하여 『보제존자삼종가(普濟尊者三種歌)』로 내놓았는데, 이때 「고루가」는 144구로 늘려졌다. 수도, 정진으로 수척해진 몸의 보기(寶器)임과 불타와 조사도 이를 의지하여 성도(成道)하였음을 노래하였다. 노래의 처음과 끝을 보이면 다음과 같다.

“저 마른 해골, 몇 천생 동안 축생이나 인천(人天)으로 허덕였던고. 이제 진흙 구덩이에 떨어졌으니, 필시 전생에 마음 잘못 썼도다. 한량없는 겁 동안 성왕(性王)에 어두워 육근(六根)은 분주히 청황(靑黃)으로 달렸으리라. 다만 탐애(貪愛)만 친할 줄 알았는데, 어찌 머리 돌려 바른 광명 보호했으랴.……(중략)……저 마른 해골이여, 문득 깨달으면 광겁(廣劫)의 무명(無明)도 당장 재가 되리라. 이로부터 항사의 여러 불조와 백천의 삼매도 시기하지 않으리라. 시기하지 않으니 무슨 허물 있으랴. 생각하고 헤아림이 곧 허물이라. 만약 반(盤)의 구슬처럼 잘 운용한다면 겁석(劫石)도 그저 잠깐새에 지나가리라. 법도 없고, 부처도 없으며, 마음도 없고 또 물건도 없거니 이 경지에 이르면 그 무엇인가. 추울 때 불을 향해 나무조각 태운다.(這枯髏 幾千生 橫形竪像妄勞形 如今落在泥坑裏 必是前生錯用情 無量劫 昧性王 六根馳散走靑黃 只知食愛爲親侶 那得廻頭護正光……중략……這枯髏忽悟來 廣劫無明當下灰 從此恒沙諸佛祖 百千三昧也不猜 也不猜 有何過 思量擬議便爲過 若能運用似盤珠 劫石徒爲彈指過 也無法 也無佛 也無心兮 也無物 到此酌然似什麽 寒時向火燒柮榾)”

이색(李穡)은 이 노래에 대하여, ‘고루(枯髏)는 기가 흩어지고 살이 여위는 것이니, 사람의 유물이라. 그 살아 있다면 곧 불도를 행하리라.’고 하였다. 그리고, 이 노래를 포함한 나옹의 세 노래에 대하여 ‘처음과 끝이 상응하고 맥락이 상통하여 후인에게 보임에 심오하고 절실하다.’고 평하였고, 깊이 생각하고 힘써 다듬어 지음으로써 「증도가(證道歌)」를 지은 당나라 영가대사(永嘉大師)의 구법(句法)을 재현할 수 있어, 다른 날에 서역(西域)에 유통하여도 응당 그 곡조를 감상하는 자가 있으리라고 하였다.

참고문헌

『나옹화상가송(懶翁和尙歌頌)』
『나옹집(懶翁集)』
『보제존자삼종가(普濟尊者三種歌)』
『한국고대가요』(황패강·윤원식, 새문사, 1986)
『한국불교가요의 연구』(김성배, 문왕사, 1973)
「목은집. 나옹집」(김달진역, 『한국의 사상대전집』4, 동화출판공사, 1972)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