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문 ()

일성록 / 시무7조 상소문
일성록 / 시무7조 상소문
근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고종에게 「시무7조」 상소문을 올린 개화사상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고종에게 「시무7조」 상소문을 올린 개화사상가.
개설

서울 거주. 화원(畵員) 고진승(高鎭升)의 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82년(고종 19) 9월 일곱가지 항목의 긴급한 일을 들어 시무상소를 올렸다.

첫째 서구의 기예(技藝)를 학습할 것, 둘째 식무(識務)가 있는 사람을 널리 구할 것, 셋째 광산을 개발할 것, 넷째 50호(戶)를 1구(區)로 하여 구마다 장(長) 1인을 둘 것, 다섯째 상회소(商會所) 및 국립은행을 설치할 것, 여섯째 인천항에 해군을 둘 것, 일곱째 용관(冗官)·잡공(雜貢)을 없앨 것 등이다.

특히, 서양기술 도입과 관련해서는 서양 각국에 사신을 파견하여 우호를 신장하고, 그곳의 기술교사를 청하여 우리나라 상하 인민들에게 새 기술을 습득시킬 것을 주장하였다.

또, 공의당(公議堂)을 설치하여 시무에 밝은 인사들을 참여시키고, 그들로 하여금 정사(政事)의 논의를 돕게 할 것을 건의하였다. 이와같은 사상은 이미 동도서기적 차원(東道西器的次元)을 넘어서 본격적인 개화사상단계의 것이라 할 수 있다.

즉, 채서(採西)의 대상을 서양기술에만 한정하지 않고, 제도·법제의 차원까지 확대하고 있는 것이다. 당시의 개화사상가들과의 관련은 확실하지 않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일성록(日省錄)』
「개항당시의 위기의식과 개화사상」(한우근, 『한국사연구』 2, 1968)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