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천문집 ()

목차
관련 정보
곡천선생문집
곡천선생문집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김상정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2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김상정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2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6권 3책. 목활자본. 1922년 함안 화산재(花山齋)에서 간행하였다. 권두에 이광정(李光庭)의 서문이 있고, 권말에 김병린(金柄麟)의 발문이 있다. 규장각 도서와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권2에 서(書), 권3·4에 잡저·서(序)·기·애사·축문·제문, 권5에 제문·묘표·가장, 권6은 부록으로서 행장·묘지명·묘갈명·사우시십(師友詩什)·사우서찰·만사·애사·제문·상향축문·유묵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書)에는 이현일(李玄逸)과 이재(李栽)에게 보낸 것이 가장 많다. 권3의 잡저에는 「서이율곡사단칠정후(書李栗谷四端七情後)」·「만물지생위인불위인변(萬物之生爲人不爲人辨)」·「창의통문(倡義通文)」·「사문기선록(師門記善錄)」·「북행록(北行錄)」 등이 있다.

이광정은 서문에서 지은이의 글은 요즈음 유자(儒者)와는 다른 점이 많다고 전제하고, 그의 시문은 명백하고 간이(簡易)해서 말 한 마디, 글자 한 자도 마음에 근본을 두지 않은 것이 없다고 평하였다.

참고문헌

『갈암집(葛菴集)』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