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솔

목차
관련 정보
무안 망운면의 곰솔
무안 망운면의 곰솔
식물
생물
소나무과에 속하는 상록침엽수.
이칭
이칭
해송(海松), 흑송(黑松)
목차
정의
소나무과에 속하는 상록침엽수.
내용

지방에 따라 해송(海松), 또는 흑송(黑松)으로 부른다. 학명은 Pinus thunbergii PARL.이다. 잎이 소나무[赤松]의 잎보다 억센 까닭에 곰솔이라고 부르며, 바닷가를 따라 자라기 때문에 해송으로도 부른다. 또, 줄기껍질의 색깔이 소나무보다 검다고 해서 흑송이라고도 한다.

소나무의 동아(冬芽: 겨울눈)의 색은 붉은 색이나 곰솔은 회백색인 것이 특징이다. 가슴높이지름 1m, 높이 20m 이상으로 자라는 것도 있다. 해마다 한 층의 가지를 내는 단절성(單節性)이고, 5월에 꽃이 피고 과실은 구과(毬果: 방울열매)로서 난상원추형이다.

곰솔은 바닷바람에 견디는 힘이 대단히 강해서, 남서 도서지방에 분포하고 있으나 울릉도와 홍도에서는 자생하지 않는다. 울릉도에서 자라고 있는 곰솔은 인공적으로 심은 것이다. 소나무보다 더 따뜻한 생육환경이 요구되므로, 동쪽은 울진, 서쪽은 경기도 남양까지에서 자란다.

면적이 좁은 섬에 분포하여 있는 곰솔은 지리적 격리와 소집단이라는 이유로 유전적 분화가 심하게 나타나고 있다. 또, 소나무와 곰솔이 접촉하는 경계에는 두 수종간의 잡종인 중곰솔[間黑松]이 자주 나타난다.

이 잡종은 빠른 성장을 하는 특성이 있다. 그러나 곰솔이 소나무의 분포영역을 침범하여 들어갈 수 없고, 소나무는 곰솔의 생육영역으로 들어가지 못하는 뚜렷한 분서현상(分棲現象)이 있다.

곰솔은 바닷가에서 자라기 때문에 배를 만드는 재료로 이용되었다. 나무껍질 및 꽃가루는 식용으로 쓰이고, 송진은 약용 및 공업용으로 사용된다. 또한, 곰솔숲은 바닷가 사구(砂丘)의 이동방지 효과가 있어서 특별히 보호되고 있다.

노거수로서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곰솔에는 제주시의 곰솔, 익산 신작리의 곰솔, 부산 수영동의 곰솔, 무안 망운면의 곰솔 등이 있다.

참고문헌

「내혼효과(內婚效果)에 의한 해송집단(海松集團)의 분화(分化)」(임경빈 외, 『한국육종학회지』1-1, 1969)
『朝鮮林木』(植木秀幹, 朝鮮山林會, 1926)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