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기수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예조좌랑, 부안현감 등을 지낸 문신.
이칭
미수(眉壽)
한벽당(寒碧堂)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49년(명종 4)
사망 연도
1616년(광해군 8)
본관
해미(海美)
주요 저서
한벽당집
주요 관직
부안현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곽기수는 조선 전기 예조좌랑, 부안현감 등을 지낸 문신이다. 선조대 문과 별시에 급제해 관직 생활을 시작하였다. 예조좌랑과 부안현감 등에 제수되었으나 연로하신 부모님을 봉양하기 위해 관직에서 물러났다. 이후 다시 관직에 나아가지 않았다. 관직에서 물러난 이후 시문학(詩文學)과 학문에 정진하였으며, 특히 『주역(周易)』에 대한 연구에 집중하였다.

정의
조선 전기에 예조좌랑, 부안현감 등을 지낸 문신.
가계 및 인적 사항

본관은 해미(海美). 자는 미수(眉壽), 호는 한벽당(寒碧堂). 세거지(世居地)는 전라남도 강진(康津)과 영암(靈巖)이다. 증조할아버지는 전설사(典設司) 별검(別檢)을 지낸 곽무정(郭茂貞, 1469~1535), 할아버지는 광릉참봉(光陵參奉)을 지낸 곽간(郭玕, 1497~1567)이고, 아버지는 선략장군(宣略將軍)을 지낸 곽세공(郭世功, 1525~1608)이다. 어머니는 강진조씨(康津趙氏)로 현감(縣監)을 지낸 조세규(趙世圭)의 딸이다. 부인은 선산김씨(善山金氏) 만호(萬戶) 김선경(金善慶)의 딸이다. 아들 곽치요(郭致堯)는 제용감직장(濟用監直長)을 지냈고, 손자  곽성구(郭聖龜)는 문과에 급제하여 광주목사(光州牧使)와 시강원필선(侍講院弼善) 등을 역임하였다. 증손자  곽제화(郭齊華) 역시 문과에 급제하여 사간원(司諫院)과 사헌부(司憲府)에서 대간직(臺諫職)을 수행하였다.

주요 활동

1549년(명종 4) 태어났다. 1579년(선조 12) 식년 진사시에 입격하였고, 1583년 별시(別試)에 급제해 관직 생활을 시작하였다. 예조좌랑과 부안현감 등을 역임하였다. 외아들이었고 효심이 깊었기 때문에 항상 부모 봉양을 우려하였다. 1596년 부안현감으로 재직할 때 부모 모두 70여 세에 이르자 관직에서 물러나 부모 봉양에 힘썼다. 이후 관직에 다시 나아가지 않았다. 관직에서 물러나서 있던 기간이 대략 30여 년이었다. 이 기간 두문불출하면서 시문학과 글공부에 정진했고, 특히 『주역(周易)』에 대한 연구에 집중하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역』을 암송해 귀신을 쫓을 수 있다고까지 할 정도로 세간에 소문이 자자하였다. 1616년(광해군 8) 68세의 나이로 죽었다.

학문과 저술

후손들이 그의 시문(詩文)을 모아 1930년 『한벽당집(寒碧堂集)』을 간행하였다. 문집 안에 국·한문 혼용시 「만흥삼결(漫興三闋)」과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에서 그의 저술로 기록된 『안택지(安宅誌)』 및 『사방해(四方解)』도 함께 수록되어 있다.

참고문헌

원전

『강진읍지(康津邑誌)』
『국조방목(國朝榜目)』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송사선생문집(松沙先生文集)』
『한벽당집(寒碧堂集)』

논문

조지형, 「한벽당(寒碧堂) 곽기수(郭期壽)의 국문시가 향유 양상과 시가사적 의미」(『民族文化硏究』 74, 2017)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