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흠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 16세기 호남 지역을 대표하는 문인. 문신.
이칭
흠지(欽之)
지지당(知止堂)
시호
효헌(孝憲)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59년(세조 5)
사망 연도
1547년(명종 2)
본관
신평(新平)
주요 관직
병조판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송흠은 조선 전기 16세기 호남 지역을 대표하는 문인 겸 문신이다. 성종 대 문과에 급제하면서 관직 생활을 시작하였다. 연산군의 폭정이 심해지자 관직에 물러나 후학 양성 및 학문에 힘썼다. 중종반정 이후 관직에 다시 나아갔다. 모친이 연로하자 봉양을 위해 외직을 신청해서 근무하였다. 모친을 잘 봉양하였고, 상을 당해서 관련 의례에 정성을 다해 사람들의 칭송을 받았다.

정의
조선 전기 16세기 호남 지역을 대표하는 문인. 문신.
가계 및 인적 사항

본관은 신평(新平), 자는 흠지(欽之), 호는 지지당(知止堂)이다. 성종승문원(承文院)에서 근무하였으며, 연산군 대 폭정으로 관직에서 물러나 고향에서 후학을 양성하였다. 중종 재위 이후 다시 관직에 나아가 사헌부 지평(司憲府持平) · 병조정랑(兵曹 正郞) · 전라도사(全羅都事) · 한성부좌윤(漢城府左尹) · 이조판서(吏曹判書) · 병조판서(兵曹判書) 등의 관직을 역임하였다.

주요 활동

1459년(세조 5) 출생하였다. 고조할아버지 송현덕(宋玄德)은 판사재 감사(判司宰監事), 증조할아버지 송귀(宋龜)는 증병조 참판(贈兵曹參判), 할아버지 송처은(宋處殷)은 유곡찰방(幽谷察訪)을 지냈다가 예조판서(禮曹判書)에 추증되었다. 아버지 송가원(宋可元)은 문소전 참봉(文昭殿參奉)을 지냈다가 우찬성(右贊成)으로 추증되었다. 어머니 하동정씨(河東鄭氏)는 생원 정필주(鄭弼周)의 딸이다.

1480년(성종 11) 사마시에 입격하고, 1492년 식년 문과에 급제하여 승문원에서 관직 생활을 시작하였다. 연산군 대 폭정으로 나라가 혼란해지자 관직에서 물러나 후진을 양성하고 경전을 강론하는 일에 힘썼다.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에 따르면, 중종반정(中宗反正) 이후 홍문관 정자(正字) · 박사(博士) · 수찬(修撰) · 사간원 정언(司諫院正言) · 헌납(獻納) · 병조정랑 · 전라도사 · 사헌부 지평 등의 관직을 역임하였다. 다만,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에는 1506년(중종 1) 지평에 임명되었던 기록부터 확인된다. 어머니의의 나이가 많아지게 되자 어머니를 봉양하기 위해 외직을 신청해 보성군수(寶城郡守) · 옥천군수(沃川郡守) · 순천부사(順天府使) · 여산군수(礪山郡守)로 근무하였다.

1534년 77세의 나이에 전라감사(全羅監司)를 제수받았지만 어머니의 연세가 99세나 되어 봉양에 힘쓰고자 사직 상소를 올려 중종의 허락을 받았다. 이후 어머니에 대한 봉양에 힘썼다. 어머니가 101세의 나이로 돌아가시자 본인이 고령임에도 불구하고 상례와 관련된 모든 절차에 정성을 다해 많은 사람들의 칭송을 받았다.

1538년 한성부좌윤, 이후 이조판서와 병조판서에 제수되었으나 나이를 이유로 사직하였다. 1543년 판중추부사(判中樞府事)에 제수되었다. 1547년 89세를 일기로 사망하였다. 시호는 효헌(孝憲)이다.

참고문헌

원전

『국조방목(國朝榜目)』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명재유고(明齋遺稿)』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중종실록(中宗實錄)』
『지지당유고(知止堂遺稿)』
『해동잡록(海東雜錄)』

논문

朴錫武, 「17~8세기 湖南儒學의 傳統」(『한국한문학연구』 21, 한국한문학회, 1998)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