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조인물고 ()

국조인물고
국조인물고
조선시대사
문헌
조선 태조로부터 숙종 때까지의 주요 인물에 관한 사항을 항목별로 나누어 편집한 인명록. 인물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태조로부터 숙종 때까지의 주요 인물에 관한 사항을 항목별로 나누어 편집한 인명록. 인물지.
서지적 사항

74권. 필사본. 제4권과 제7권이 결본(缺本)으로 되어 있다.

내용

수록 인물수는 결본으로 빠진 수를 빼고도 2,065인이다. 이 수치는 정조 때 편찬된 『인물고(人物考)』의 1,817인 보다 248인이나 많다.

이 책은 『인물고』 찬집을 위해 수집된 자료를 가지고 만들었을 뿐 아니라, 편차(編次)의 내용과 그 배열이 『인물고』와 거의 같고, 수록 인물의 상당수가 중복되어 있다. 그러나 『인물고』가 인물의 성명 · · · 가계 · 특장(特長) · 사업 등을 서술체로 설명한 것에 비해, 이 책은 각 인물의 묘지명 · 묘갈명 · 묘표 · 비명 · 행장 · 유사 · 시장(諡狀) · 문집서 · 정려비 중에서 가장 잘된 것을 하나씩 골라 그대로 싣는 방법을 취하고 있다.

한편, 이 책은 이후에 출간된 정조 때의 『동국명현사적(東國名賢事跡)』 · 『해동신감(海東臣鑑)』, 고종 때의 『국조문헌』, 순종 때의 『국조인물지』 등의 편찬에 큰 영향을 주었다. 특히 1937년 조선총독부 중추원에서 편찬한 『조선인명사서(朝鮮人名辭書)』에는 『인물고』와 함께 이 책이 가장 많이 인용되었다.

주요 항목과 수록 인물수는 다음과 같다. 원고(原考)에는 상신(相臣) 54인, 국척(國戚) 74인, 유학(儒學) 36인, 경재(卿宰) 286인, 명류(名流) 318인, 문관(文官) 91인, 무변(武弁) 40인, 휴일(休逸) 99인, 음사(蔭仕) 153인, 사자(士子) 113인이 수록되었다.

이어 장광선대시입절인(莊光禪代時立節人) 17인, 연산시이화인(燕山時罹禍人) 63인, 기묘당적인(己卯黨籍人) 54인, 을사이후이화인(乙巳以後罹禍人) 39인, 우율종유친자인(牛栗從遊親炙人) 149인, 왜란시입절인(倭亂時立節人) 72인, 왜란시정토인(倭亂時征討人) 28인, 광해시입절인(光海時立節人) 14인, 광해시이화인(光海時罹禍人) 48인, 계해거의인(癸亥擧義人) 38인, 노난시입절정토인(虜難時立節征討人) 69인, 갑인이후입절이화인(甲寅以後立節罹禍人) 40인의 22항목 1,895인이 수록되었다.

그리고 속고(續考)에는 상신 5인, 국척 5인, 유학 2인, 경재 32인, 명류 15인, 문관 7인, 휴일 26인, 음사 34인, 왜토(倭討) 6인, 윤기(綸紀) 1인, 거의(擧義) 5인, 갑자순절노난(甲子殉節虜難) 10인, 장광(莊光) 3인, 연산시화 3인, 기묘당적 4인, 을사이화 6인, 왜란입절 6인 등의 17항목 170인, 도합 39항목 2,065인의 인물을 싣고 있다.

규장각도서에 20세기 초엽에 필사한 것으로 생각되는 필사본이 있다. 1978년에 서울대학교 도서관에서 3책으로 영인한 바 있다.

참고문헌

「국조인물고해제」(이성무, 『국조인물고』 소수, 서울대학교출판부, 1978)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