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모리 산천어 ( )

목차
동물
생물
북한의 행정구역상 함경북도 경성군 관모리에 서식하는 곤들매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북한의 행정구역상 함경북도 경성군 관모리에 서식하는 곤들매기.
내용

북한 천연기념물 제431호. 관모리 포로천 상류 20㎞ 구간에서 서식하고 있다. 산천어는 곤들메기의 북한명이다. 이 물고기는 맑은 하천의 상류에만 사는 연어과 어류의 육봉형이다.

몸길이는 전장 15∼20㎝ 정도. 몸 등쪽은 황갈색 또는 남록색이고 배쪽은 은백색이다. 체측에는 5∼10개의 갈색 횡반문과 선홍색의 작은 반점이 산재하며 등쪽에는 백색반문이 서로 이어져서 구름모양이다.

이 물고기는 하천의 계류에서 낮에는 바위밑에 숨고, 밤에만 활동한다. 산란기는 9월 중순부터 11월 중순까지이며, 한번에 100∼200여개의 알을 잔자갈이나 모래 위에 낳고 곧 묻어버린다. 알은 5℃서 약 3개월이 지나면 부화하여 3∼4년 후 성어가 된다.

이 물고기는 침엽수와 활엽수가 혼재하는 하천 상류의 유폭 5∼6m, 수심 30∼70㎝ 정도의 모래, 자갈 및 큰 바위가 깔려있으며 유속이 빠르고 물이 찬 곳에 주로 산다. 먹이로는 수서곤충의 유충, 물에 떨어지는 육상곤충 및 작은 어류 등을 먹는다. 산란기에 암컷은 복부에 홍색을 띠고 있어 수컷과 구별된다.

우리나라에서는 대동강(대흥군 경수리)·두만강(연암·유명·무산·고건원)·갑산·풍산·주을천 등의 북부지역에 분포하고, 국외에서는 일본 북해도·사할린·쿠릴열도·캄쟈카·오츠크해·알류산열도·배링해·북미의 태평양연안에 분포한다.

참고문헌

『북한천연기념물편람』(리성대·리금철, 농업출판사, 1984)
『조선의 어류』(최여구, 과학원출판사, 1964)
『한국어도보』(정문기, 일지사, 1977)
『日本の淡水魚』(川那部活哉, 水野信彦 監修, 山と溪谷社, 198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