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몰개

목차
동물
생물
잉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
목차
정의
잉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
내용

학명은 Squalidus gracilis majimae (Jordan and Hubbs, 1925)이다.

몸은 길고 옆으로 약간 납작하지만 산란기의 암컷은 복부가가 커져서 체고가 약간 높다. 몸길이는 7∼8㎝에 달하며 주둥이는 뾰족하고 입은 아래쪽에 있다. 하악은 상악보다 약간 짧고 상악 후단은 후비공 아래에 달한다. 입 가장자리에는 가느다란 수염이 1쌍이 있는데 수염 길이는 대체로 눈의 직경과 같다.

눈은 크고 머리 중앙부보다 약간 앞쪽에 있다. 측선 비늘은 완전하여 거의 일직선을 이루고 전반부는 아래쪽으로 약간 굽어 있다. 등지느러미 위쪽 가장자리는 안쪽으로 약간 파였고 꼬리지느러미의 뒤가장자리 중앙은 안쪽으로 깊이 파였다.

가슴지느러미는 작아서 그 끝부분이 배지느러미에 미치지 않는다. 살아 있을 때 몸 등쪽은 약간 어둡고 배쪽은 은백색이다. 측선 비늘이 있는 곳의 피부 밑은 검은색으로 되어 있어 줄처럼 이어지고 후반부는 더욱 진하게 보인다. 머리와 몸통의 등쪽에는 불규칙한 작은 흑점이 산재하여 나타난다. 각 지느러미는 담황색으로 흑색 반점이 없다.

우리나라의 서해안과 남해안으로 흐르는 하천에 분포하는 고유종으로 유속이 완만한 하천이나 저수지에 살고 수초가 우거진 곳에 더 많이 모여 든다. 작은 갑각류나 수서곤충의 유충을 먹고 살며 산란기는 5∼6월이고 얕은 물속의 수초에 알을 붙인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